직장인 70% "이번 연말정산에서 환급액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아"
상태바
직장인 70% "이번 연말정산에서 환급액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아"
  • 강석균 기자
  • 승인 2021.01.12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연말정산, "공인인증서 폐지에도 기존 인증서 선택"
10명 중 4명 “연말정산 환급금은 생활비로 쓰겠다” 
15일부터 2020년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시작
직장인들이 하루 평균 70분을 본업이 아닌 잡무로 허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이번 연말정산에서 환급액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아서 기쁘다(71.5%)’고 밝혔다.

[리크루트타임스 강석균 기자] 공인인증서는 폐지됐지만 직장인 대다수가 기존 인증서를 사용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월, 공인인증서 폐지로 2020년 연말정산부터 기존 공인인증서와 민간 인증서를 같이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직장인들은 이번 연말정산에서 어떤 인증서를 선택할까.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49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6.7%가 ‘2020년 연말정산에서 기존 공인인증서를 사용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조사결과 ‘이번 연말정산으로 기대되는 금전적인 이익’을 묻는 말에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이번 연말정산에서 환급액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아서 기쁘다(71.5%)’고 밝혔다. ‘잘 모르겠다’ 15%, ‘없을 것 같다’ 11.5%, ‘오히려 세금을 더 내야 할 것 같아 우울하다’ 1.8%였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연말정산 환급금으로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일까.

‘생활비에 보태기’라는 답변이 40.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고 싶던 물건 구매하기(29%)’, ‘예금, 저축하기(23.9%)’, ‘비상금 만들기(5.1%)’, ‘교육, 취미 활동에 투자하기(1.2%)’, ‘부모님 용돈 드리기(0.2%)’ 순이었다. 기타로는 ‘주식 투자’라는 의견이 있었다. 

매년 연말정산은 ‘13월의 월급’ 또는 ‘13월의 세금폭탄’으로 불린다. 연말정산에서 유리해지기 위해 직장인들이 신경 쓰는 점은 무엇일까.(복수 응답 가능) 

‘현금 결제 시 현금영수증 신청(40%)’이 1위에 올랐고 ‘신용카드보다 체크카드 이용(22.6%)’, ‘체크카드보다 신용카드 이용(16%)’이라는 의견이 2, 3위를 차지했다. ‘유리한 연말정산을 위해 특별히 하는 것은 없다’는 의견이 13.2%, ‘연금, 청약 등의 상품 가입’ 4.7% 등이었다. 

이달 15일부터 2020년 연말정산을 위한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시작될 예정이다. 코로나로 인해 달라진 세액공제 항목을 제대로 준비해야 13월의 보너스를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