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연말정산 환급 기대”…예상환급액 ‘평균 42만원’
상태바
직장인 절반“연말정산 환급 기대”…예상환급액 ‘평균 42만원’
  • 강석균 기자
  • 승인 2021.01.13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정산, ‘13월의 보너스(67.1%)’ vs ‘세금 폭탄(24.4%)’
직장인 5명 중 2명, 연말정산 ‘여전히 어렵다’ 
직장인 절반 이상은 올해 연말정산에서 소득공제 환급을 받을 것이라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크루트타임스 강석균 기자] 직장인 절반 이상은 올해 연말정산에서 소득공제 환급을 받을 것이라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환급액은 평균 42만원으로 집계됐다. 

취업성공 플랫폼 잡코리아가 직장인 438명을 대상으로 <연말정산 예상 결과>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중 52.5%가 ‘소득공제 환급을 받을 것’이라 답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어 ‘세금을 더 낼 것(추가징수)’이라 예상한 응답률은 17.1%였고, 27.2%는 ‘받지도 내지도 않을 것’이라 예상했다. 또 3.2%의 응답자는 아직 잘 모르겠다 등의 ‘기타’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다음으로 연말정산에 대한 이미지를 조사한 결과, ‘13월의 보너스’라는 답변이 67.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직장인 중 24.4%는 연말정산을 ‘세금 폭탄’이라 답했고, 8.4%는 ‘기타’ 답변을 선택했다. 

또 소득공제 환급을 받을 것이라 예상한 직장인들의 예상 환급액은 ‘평균 42만원’이었다. 연령대 별로는 40대 이상 직장인 그룹이 ‘평균 47만원’을 환급 받을 것이라 예상해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평균 44만원)와 30대(평균 39만원) 직장인 순으로 예상 환급액이 높았다. 반면 추가징수를 예상한 직장인들은 평균 51만원을 더 낼 것이라 예상했다. 

직장인 중 64.2%는 ‘연말정산을 미리 준비하는 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연말정산 환급을 위해 미리 준비하는 사항들로는 ‘현금영수증 처리 생활화(67.6%)’, ‘공제 비율에 맞춰 체크카드/신용카드 사용(50.2%)’, ‘모임 지출을 개인 카드로 사용(총 사용금액 확대)(19.9%)’ 등이 있었다(*복수응답). 

한편 연말정산을 미리 준비하는 직장인들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직장인 5명 중 2명 정도는 여전히 연말정산을 어렵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체감하는 연말정산 난이도가 어떤지’ 묻는 질문에 직장인 중 42.0%가 ‘어려운 편’이라 답한 것. 이어 ‘보통 수준’이란 답변은 47.3%였고, 10.7%만 ‘쉬운 편’이라 답했다. 

연말정산이 어려운 편이라 답한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 ‘챙겨야 할 게 많아서(52.2%)’, ‘연말정산 시스템/방법이 익숙하지 않아서(40.2%)’, ‘매년 세부사항이 바뀌는 것 같아서(31.5%)’, ‘회계 관련 용어 등 익숙하지 않은 전문용어가 많아서(27.7%)’ 등을 꼽았다(*복수응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