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최대 235만원 '서울형뉴딜일자리' 4,200명 모집...기업취업과 연계
상태바
월 최대 235만원 '서울형뉴딜일자리' 4,200명 모집...기업취업과 연계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1.01.19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8.(월)~29(금), 디지털학습 전환지원 등 97개 사업 649명 우선 선발
 최대 23개월간 월 최대 235만원 지급(서울형 생활임금), 공휴일 휴급휴가 보장
 200시간 직무역량 강화 교육, 연 2회 회당 5만원까지 자격증 취득비도 지원
 뉴딜일자리 참여자 역량 교육 강화, 기업과 접점 확대 → 좋은 일자리 취업 높일 것
서욼형뉴딜일자리 모집 포스터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서울시가 '서울형뉴딜일자리' 참여자 4,200명을 모집한다.

서울시가 시민생활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청년실업을 해결하는 ‘서울형 뉴딜일자리’ 참여자 4,200명을 선발한다고 18일 밝혔다.

서울형뉴딜일자리는 경제, 문화, 복지, 환경·안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최대 23개월간 서울형 생활임금(시급 10,710원)과 공휴일 유급휴가를 보장받을 수 있다. 뉴딜일자리의 일경험이 기업의 취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직무와 취업 역량 교육도 지원한다. 

<서울형 뉴딜일자리 연도별 취업률 현황>

(단위:%)

연도

2016

2017

2018

2019

취업률

52.0

52.9

51.6

52.9

 

4,200명은 올 한해 전체 선발 인원으로, 우선 1차 모집기간인 1월 18일(월)~29일(금), 2주간 97개 사업, 649명 선발을 위해 통합공고를 진행한다. 

1차 모집에서 제외된 민간공모사업과 개별 뉴딜사업은 해당 사업부서에서 사업별로 참여자를 모집한다.

서울시는 궁극적으로 뉴딜일자리 경험이 민간기업의 취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교육과 취업, 창업 지원을 위한 전문기관을 선정해 뉴딜일자리 참여자들이 사업 참여 초기 단계부터 직무와 취업 역량을 함께 기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뉴딜일자리 기간 시작과 동시에 ▲ 전문상담사를 통한 역량진단 ▲ 분야별 최대 200시간의 전문직무교육, ▲ 기업 현장탐방 프로그램 운영, ▲ 뉴딜일자리 기간 종료시점에는 구인-구직 매칭기회 확대 등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지원한다. 

특히, 참여자들이 스스로 취업 역량을 개발하고자 하는 스터디 활동, 취・창업 동아리, 구직 활동(서류제출, 면접 등)을 근무시간으로 인정하는 등 자기주도적 활동을 지원한다. 또한, 연간 10만원까지 자격증 취득(연 2회, 회당 5만원)비용도 지원한다. 

또한, 총 1,100명을 대상으로 민간의 업무경험 기회를 확대하고, 실질적인 취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민간기업 맞춤형 사업을 통해 참여자-기업 인턴십 연계 사업도 추진한다.

민간기업 맞춤형 사업은 50개 이상 회원기업을 보유한 민간협회를 중심으로 구인수요가 있는 기업을 발굴하여 참여자 교육과 인턴십을 연계하는 사업으로 2018년부터 추진하고 있으며 매년 70% 이상의 높은 취업 성과를 보이고 있다.

뉴딜일자리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1월 18일(월)부터 서울일자리포털(http://job.seoul.go.kr)과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사업별 자격요건, 업무 내용, 근로조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접수 또는 해당 부서 직접 접수 등 접수 방식에 따라 방문, 우편, 이메일 등으로 접수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