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그룹ㆍ토스ㆍ대한제분ㆍJYP엔터테인먼트 등 신입 및 경력 채용정보
상태바
코오롱그룹ㆍ토스ㆍ대한제분ㆍJYP엔터테인먼트 등 신입 및 경력 채용정보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1.01.2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채용 시작, 설 전 틈새공채를 주목하자!  
코오롱그룹,토스,대한제분,JYP엔터테인먼트,히타치하이테크코리아 등이 신입 및 경력사원을 채용하고 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코오롱그룹,토스,대한제분,JYP엔터테인먼트,히타치하이테크코리아 등이 신입 및 경력사원을 채용하고 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최근 공채 소식을 정리해 28일 발표했다.

■코오롱그룹, 2021년 신입/경력 정기공채 및 수시채용
코오롱그룹은 2021년 신입/경력 정기공채 및 수시채용을 실시한다. 코오롱글로텍㈜, 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생명과학㈜, 코오롱아우토㈜, 코오롱베니트㈜, 코오롱오토모티브㈜, 코오롱제약㈜ 등 7개 계열사에서 채용을 진행한다. 

계열사별로 모집분야와 자격요건이 상이하므로, 채용홈페이지를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전형절차는 서류지원, 인적성검사, 1차면접, 2차면접, 건강검진, 최종합격 순이나 인적성검사를 생략하거나, 3차 면접을 진행하는 계열사도 있다. 

오는 1월 31일까지 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하면 된다. 단, 코오롱베니트㈜의 영업지원(ISR), IT품질관리 직무 채용은 2월 14일까지 지원 가능하다.

■토스, 2021 전 계열사 대규모 채용
토스에서 2021 전 계열사 대규모 채용을 실시한다. 토스코어, 토스증권, 토스뱅크(가칭), 토스인슈어런스, 토스페이먼츠 계열사에서 개발, 법무, 영업, 디자인을 비롯한 다양한 직군을 대규모로 모집하므로,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상세 채용공고를 확인해야 한다.

이번 채용에는 기존 재지원 불이익 조항을 없애 이전 지원 이력에 관계없이 누구나 응시 가능하다. 단, 3월 이내 모든 계열사의 지원자에 한해서만 해당된다. 

채용 절차는 기본적으로는 서류 전형, 직무 인터뷰, 문화적합성 인터뷰, 최종합격 순으로 이뤄지며 직군에 따라 과제 및 코딩 테스트가 실시된다. 오는 3월 31일까지 토스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 가능하다.

■대한제분,대졸 신입사원 모집...2월 2일까지
곰표로 유명한 대한제분㈜에서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경영기획 ▲영업이다. 분야별로 상세 업무 내용은 채용공고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4년제 대학 졸업(이에 준하는)자, 전 학년 평점 3.0이상(4.5점 만점 기준), 해외여행 결격사유가 없는 자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외국어 능력이 우수하거나 관련 학과 전공자를 우대한다. 

경영기획은 서울 본사에서 근무하며, 영업은 전국 근무이다. 서류전형-온라인 인적성검사-1차면접-2차면접-건강검진을 통해 최종합격이 결정되며 오는 2월 2일(23시)까지 채용 페이지를 통해 서류접수를 하면 된다.

■JYP엔터테인먼트, 2021년 1분기 공채
JYP엔터테인먼트에서 2021년 1분기 공채를 진행한다. 모집직군은 매니저, 마케팅, MD, 홍보, 웹퍼블리셔 등 17개 분야로 상세한 내용은 JYP 엔터테인먼트 채용공고 페이지를 통해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서류전형, 실무면접, 인성검사, 임원면접 절차를 거쳐 채용검진을 통해 최종합격이 결정된다. 경력자의 경우 경력기술서 제출이 필수이며, 그 외 동종산업 경험이 있고, 외국어 가능한자를 우대한다. 서류접수 마감은 2월 1일이며, JYP엔터테인먼트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하면 된다.

■히타치하이테크코리아㈜, 2021년도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히타치하이테크코리아㈜가 2021년도 상반기 신입사원 정기채용을 실시한다. 모집분야는 ▲반도체 장비Application엔지니어 ▲반도체 장비 서비스 엔지니어이며 대졸 이상 학력 보유자, 이공계학과, 지방근무가능자면 지원 가능하다. 

업무 상세 사항은 사람인 채용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고 서류전형, 인적성검사, 채용신체검사, 1·2차 면접을 거쳐 최종합격이 결정된다. 서류지원 마감일은 2월 7일(24시)이며, 사람인 온라인 입사지원을 통해 응시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