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70% ‘설 연휴에도 출근!’… 직장인보다 2배↑
상태바
알바생 70% ‘설 연휴에도 출근!’… 직장인보다 2배↑
  • 김용민 기자
  • 승인 2021.02.02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에도 출근하는 알바생, 지난해보다 18%포인트 증가
직장인의 36.6%가 ‘연휴에도 출근'
'회사, 매장은 정상 영업해 어쩔 수 없이’ 출근
알바생 10명 중 7명이 설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출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크루트타임스 김용민 기자] 알바생 10명 중 7명이 설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출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780명, 알바생 922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출근 현황’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와 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설문조사를 통해 ‘설 연휴 출근여부’를 물은 결과 직장인의 36.6%가 ‘연휴에도 출근할 것’이라 답했다. 알바생은 이보다 2배가 높은 70.1%가 ‘출근한다’고 답했다. 

특히 알바생들은 올 들어 설 연휴에 출근한다는 응답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 눈길을 끈다. 지난해 조사 당시 알바생들의 설 연휴 출근 비중은 51.5%, 올해는 이보다18%포인트나 크게 늘었다. 반면 직장인들의 경우 지난해 34.8%, 올해 36.3%로 별 차이가 없었다. 

서비스 계열 알바생들의 연휴 출근비중이 특히 높았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군 중 ▲매장관리/판매 알바생의 연휴 출근비중이 83.9%로 크게 높았고, ▲서비스 알바가 76.3%로 그 뒤를 따랐다. 이어 ▲기능/생산/노무 알바 58.9%, ▲기타 직무 알바가 59.4%의 순으로 이어졌다. 

적지 않은 근로자들이 설 연휴에도 출근하는 이유는 ‘어쩔 수가 없어서’였다. 설 연휴에도 출근하는 가장 결정적인 이유를 질문한 결과 45.3%의 응답자가 ‘연휴에도 회사, 매장은 정상 영업을 하니까 어쩔 수 없이’라고 답한 것. 

2위를 차지한 ‘그날 일당이라도 벌려고(18.8%)’보다 2배를 훌쩍 넘는 비중이었다. 이밖에 ‘노느니 일하자 싶어서(8.4%)’, ‘특근, 휴일수당이 짭짤하니까(8.4%)’, ‘설 연휴 당직에 걸려서(8.3%)’, ‘대체인력을 구하지 못해서 어쩔 수 없이(5.7%)’ 등의 응답도 있었다. 

설 연휴에도 출근하는 근로자들은 연휴 중 평균 이틀 이상 출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중 알바생과 직장인들이 가장 많이 근무에 나서는 날(*복수응답, 응답률 기준)은 △2월 11일 목요일(38.1%)과 △2월 13일 토요일(33.7%) 순이었다. 

설 당일인 △2월 12일에 출근한다는 응답도 31.3%로 높았다. 설 당일에 출근한다는 응답은 알바생 41.4%, 직장인 19.4%로 나타났다. 

한편 설 연휴에 근무하는 근로자 5명 중 3명은 별도 수당도 없이 일할 것으로 전망됐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번 설에 근무한다고 답한 알바생의 64.6%, 직장인의 51.9%가 ‘별도의 수당은 없이 평소와 같은 수준의 급여가 지급된다’고 답했다. 20.7%의 응답자들은 ‘아마도 있을 것’이라 미루어 짐작했으며, ‘있다’고 확언하는 응답은 18.6%에 그쳤다. 

설 연휴 근무에 따른 보상휴가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주어지지 않는다’는 응답이 82.1%로 절대적으로 높았다. ‘보상휴가가 있다’는 응답은 직장인 29.7%, 알바생 12.7% 순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