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청년인구 61만명..20대 20%는 타지역 이사 계획
상태바
충남 청년인구 61만명..20대 20%는 타지역 이사 계획
  • 김용민 기자
  • 승인 2021.02.0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거주 20대 10명 중 2명 "타지역 이사할 것"
20대 상용근로자 줄고 창업은 증가
충남도, 불안한 일자리로 인한 청년인구 타지역 유출 경계
충청남도에 거주하고 있는 20대 중 다수가 타지역 거주를 고려하고 이 ㅆ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충남도내 지역인재 및 청년인구 유출에 대한 적신호가 켜졌다.
충청남도에 거주하고 있는 20대 중 다수가 타지역 거주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충남도내 지역인재 및 청년인구 유출에 대한 적신호가 켜졌다.

[리크루트타임스 김용민 기자] 충청남도 내 거주하고 있는 20대 19% 이상이 타지역으로 거주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며 청년인구를 유지하기 위한 일자리 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충남도내 20대 청년들은 낮은 임금과 상용근로자로 일할 수 있는 일자리가 줄어들며 타지역 거주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충남연구원은 '2020년도 충남 사회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충남도내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인구(내국인)는 약 61만 3170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2018년 조사 대비 3만 8000여명이 감소한 수치다.

문제는 청년들의 인구 감소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점. 현재 충남도내 거주 중인 20대 10명 중 2명은 타지역으로 이전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에 따르면 도내 20대 청년 24만 3200명 중 48.7%가 이사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이 가운데 39.4%는 충남 이외 다른 시·도 이주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충남에 거주하고 있는 청년층은 87.8%는 임금근로자였다. 다만 30대의 경우 상용근로자 수가 2018년 조사 결과 대비 72.9%에서 75.8%로 높아진 반면 20대의 상용근로자수는 76.2%에서 72.8%로 낮아졌다.

창업을 선택한 20대 자영업자 비율이 2018년 4.5%에서 6.0%로 상승한 것도 충남도내 20대의 불안정한 일자리를 나타냈다.

조사에 의하면 충남 청년들은 근로여건 부분에서 가장 불만족스러운 항목으로 임금 및 소득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청년 근로자 중 26.3%가 임금 및 소득에 불만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충남연구원 인권경영센터 김병준 센터장은 "청년층의 타 시·도 유출은 저출산과 고령화와 함께 지방 소멸 위기를 가속화할 수 있다"고 우려하며 "청년층의 도내 유출을 막을 수 있도록 취약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핀셋 지원을 확대해야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