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수퍼마켓, 1시간 내 빠른 배송 매출 457% 신장
상태바
GS수퍼마켓, 1시간 내 빠른 배송 매출 457% 신장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1.03.22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송서비스 최고 피크타임 1, 2위는 오전 11시와 오후 17시
11시는 조리식품 요청이 일 배달 주문 요청 중 40% 이상 차지
17시는 축산 카테고리가 하루 주문 금액 중 60% 이상, 식재료는 80% 이상 차지
GS수퍼마켓에서 직원이 배달 인기 상품 삼겹살과 대왕연어초밥을 들고 있다
GS수퍼마켓에서 직원이 배달 인기 상품 삼겹살과 대왕연어초밥을 들고 있다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GS수퍼마켓(GS THE FRESH, GS더프레시)가 도심에 위치한 점포를 세미다크스토어로 활용한 1시간 내 배송 서비스가 도입 초기 대비 배달 매출이 457% 신장하며 고객에게 확실한 호응을 얻고 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수퍼마켓은 제공하는 1시간 내 배송 서비스의 3월(1일~20일) 매출이 12월 동기간 대비 약 457% 신장하는 성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GS수퍼마켓의 배송 서비스의 3월(1일~20일) 판매 데이터를 살펴보면 최고 피크타임 1, 2위는 오전 11시와 오후 17시였다. 인기 상품은 삼겹살, 대왕연어초밥, 딸기, 통닭 순으로 나타났다.

점포 방문 고객의 메인 이용 시간대가 16~20시인 것과 달리, 배달 요청은 11시~12시, 17시~18시 이용 고객이 많았다. 아침 시간대에 출근, 등교 등을 하고 난 이후 먹거리 주문과 저녁 식사 재료 및 군것질거리를 주문하는 것으로 판단된다.

오전 11시의 경우, 대왕연어초밥과 문어볼 등 조리식품 요청이 해당 카테고리 일 배달 주문 요청 중 40% 이상 집중됐고, 17시에는 삼겹살, 통닭 등 축산 카테고리가 하루 주문 금액 중 60% 이상, 계란, 채소 등 식재료는 80% 이상 주문이 발생했다. 계절과일 딸기의 경우, 피크 타임 없이 전 시간대에 주문량이 고르게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GS수퍼마켓의 배달 서비스의 강점은 다양한 플랫폼의 활용과 근거리 배송이다.

전용 GS수퍼마켓 앱 외에도, 요기요와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통해 오전 9시부터 오후 22시까지 주문이 가능하다. 각 앱의 회원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전국 직영, 가맹 320개의 점포를 활용해 등록된 주소를 기반으로 가장 가까운 점포에서 배송이 가능해 1시간 내 받아 볼 수 있으며, 점포에 보유하고 있는 식품류 외에도 생필품까지 약 2000여 개의 상품을 동시에 주문이 가능해 고객에게 인기가 높다.

또한 GS수퍼마켓 앱은 매주 20여 개 상품에 대해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해 알뜰한 가격으로 쇼핑이 가능하다. 1월 이용 편의성 향상을 위해 기능 업데이트를 진행한 후, 2월 대비 3월(1일~20일) 사전 예약 주문량이 약 42.3% 신장했다.

GS수퍼마켓에서는 온라인 배달 고객 대상으로 ‘블랙 후라이드데이’ 행사를 3월 한 달, 매주 금/토/일요일에 진행하고 있다. GS수퍼마켓 치킨 카테고리 매출 1위 시장통 마늘 후라이드 외 맛동네닭강정, 땡초마요치킨, 블랙마늘치킨 등 4종을 각 만원에 구입이 가능하다. 모든 구매 고객 대상으로 치킨무도 증정한다. 현재 4종 상품의 매출은 전월대비(1~20일 기준) 220.9% 신장세를 보이며, GS수퍼마켓 인기 배달 상품 상위에 올라있다.

한편 GS수퍼마켓 전점포에서는 대파를 비롯한 주요 농산물 가격 상승으로 어려움이 있는 소비자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흙대파, 청도미나리, 양파 및 지정농장 신선란 할인 행사 등을 알뜰한 가격으로 판매해 물가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GS수퍼마켓은 지난해 시작한 1시간 내 배송이 고객들에게 확실히 인식되며 근거리 배달 서비스로 자리를 잡았으며, 고객에게 가까이 있는 GS수퍼마켓의 입지를 적극 활용해 옴니채널 쇼핑 플랫폼으로 자리잡도록 다양한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