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 중앙아시아 지역 수출 쾌조, 원통형 전기 히터 수출 2년 새 262% 증가
상태바
신일, 중앙아시아 지역 수출 쾌조, 원통형 전기 히터 수출 2년 새 262% 증가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1.03.25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아시아 시장 수출 확대 위해 부탄 시장 수출 물량 점진 확대
고산지대 서늘한 날씨에 전기 히터 제품 인기로 네팔, 인도 등으로 판매 넓힐 계획
오세아니아 지역 호주 등에선 선풍기 제품 중심으로 시장 공략

신일 서울 선유도 사옥 전경
신일 서울 선유도 사옥 전경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대한민국 종합가전 기업 신일전자(이하, 신일)가 중앙아시아 일대 판로 개척에 성공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계절가전 명가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올해 부탄에 수출한 전기 히터 제품(SEH-2800CAB) 수출 물량도 2년 사이 262% 늘었다.

신일은 해외 계절가전 시장 개척 및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해 우수한 품질의 자사 제품을 중심으로 수출을 진행해 오고 있다. 중앙아시아 시장 수출을 확대를 위해 부탄 시장을 첫 발판으로 삼았으며 2019년부터 자사 원통형 카본 전기 히터 수출을 본격화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히말라야 동쪽 산맥에 있는 부탄은 고산지대의 특징인 서늘한 기후로 인해 전기 히터 제품의 수요가 높은 나라 중 하나다. 신일은 국내 계절가전 시장에서의 판매 노하우를 토대로 부탄 현지의 날씨와 생활 습관에 알맞은 수출 품목을 선정 및 판매한 결과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관련 제품은 현지 온라인 및 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판매되고 있으며 이번 성과를 계기로 인근 중앙아시아 지역인 네팔과 인도 등으로도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신일은 중앙아시아 외 오세아니아 지역 판로 확장을 위해 호주 최대 홈쇼핑 채널인 TVSN과 계약을 체결해 올해 상반기 내 선풍기 등 팬 제품 외 5개 제품을 입점할 계획이다.

신일 정윤석 대표이사는 “이번 성과는 현지 로컬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수출 지역에 특화된 제품을 제안하고, 실정에 맞는 최적의 물량 확보 및 유통 경로를 설계한 결과”라며 “현지 시장에서 자사 제품의 경쟁력을 입증한 만큼 네팔, 인도 등 중앙아시아 일대와 호주 등 오세아니아 지역 판로를 개척해 수익 창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