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상위 100대기업 15개사, 코로나19에도 연봉 1억 이상 받아
상태바
매출 상위 100대기업 15개사, 코로나19에도 연봉 1억 이상 받아
  • 김용민 기자
  • 승인 2021.04.0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에도 연봉 1억 이상 받은 기업 2위는 SK에너지와 SK텔레콤
삼성전자 1인당 평균 1억 2,700만원으로 1위 
매출액 상위 100대기업 중 15개사의 직원들은 평균 연봉으로 1억 이상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리크루트타임스 김용민 기자] 지난해 국내 매출액 상위 100대기업 중 15개사의 직원들은 평균 연봉으로 1억 이상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매출액 상위 100대 대기업(금융사 제외) 중 2020년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86개사 직원 연봉을 분석한 결과를 1일 밝혔다.

직원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삼성전자로 1인당 평균 1억 2,700만원을 지급했다.

이어 ▲SK에너지(1억 2,100만원)와 ▲SK텔레콤(1억 2,100만원)이 동률이었다. 계속해서 ▲SK종합화학(1억 1,700만원) ▲SK인천석유화학(1억 1,300만원) ▲S-Oil(1억 924만원) ▲E1(1억 700만원) ▲여천NCC (1억 500만원) ▲GS칼텍스(1억 381만원) ▲LG상사(1억 300만원) ▲NAVER(1억 248만원)가 평균 급여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이밖에 ▲포스코인터내셔널(1억 100만원) ▲한화토탈(1억 100만원) ▲금호석유화학(1억 100만원) ▲삼성물산(1억원) 등 15개사가 평균연봉 1억원 이상이었다.

1인당 평균 급여는 8,361만원(천단위 이하 반올림)으로 집계돼 2019년(8,358만원)보다 소폭 상승했다.

그렇다면, 성별에 따른 연봉 차이는 얼마나 될까.
남녀 직원의 전체 평균 연봉을 분리 공시한 기업(51개사)들의 지난해 남성 직원의 평균 연봉은 9,153만원으로 여성 직원(6,008만원)보다 3,145만원이 더 높았다.

남성 직원의 평균 급여는 ▲삼성전자가 1억 3,6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SK텔레콤(1억 3,000만원) ▲SK에너지(1억 2,500만원) ▲포스코인터내셔널(1억 2,300만원) ▲SK종합화학(1억 2,300만원) ▲LG상사(1억 2,200만원) 등의 순이었다.

여성 평균 급여 역시 ▲삼성전자 (9,800만원)가 1위였다. 뒤이어서 ▲NAVER(9,114만원) ▲SK텔레콤(8,600만원) ▲삼성에스디에스(8,300만원) ▲케이티(7,900만원)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여성 평균 연봉이 억대를 넘는 곳은 없었다.

직원 평균 근속연수는 어떨까.
조사대상 기업의 직원 1인당 평균 근속연수는 13년이었다.

근속연수가 가장 긴 기업은 ▲기아자동차(22.1년)였다. 계속해서 ▲케이티(21.6년) ▲SK에너지 (21년) ▲SK종합화학(19.6년) ▲포스코(19.1년) ▲SK인천석유화학(19년) ▲여천NCC(19년) ▲현대자동차(18.8년) ▲한화에어로스페이스(18.6년) ▲한온시스템(18.4년) ▲대우조선해양(18.3년) ▲S-Oil(17.7년) 등의 순이었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의 경우 평균 14.1년인데 비해, 여성은 평균 9.4년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4.7년 더 길었다.

남성 평균 근속연수가 긴 기업들은 ▲기아자동차(22.4년) ▲케이티(22.2년) ▲SK에너지(21.5년) ▲SK종합화학(20.5년) ▲포스코(20.1년) 등이 있었다.

여성은 ▲케이티(18.6년) ▲케이티앤지(16.3년) ▲기아자동차(15.4년) ▲SK에너지(13.7년) ▲SK하이닉스(12.9년) 등의 순으로 근속연수가 길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