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2명 중 1명 부업...男 ‘택배/배달 등 배송’ 女 ‘판매서비스직
상태바
직장인 2명 중 1명 부업...男 ‘택배/배달 등 배송’ 女 ‘판매서비스직
  • 강석균 기자
  • 승인 2021.04.1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평균 51만원 추가 수익 얻어
직장인들과 취업준비생들은 블로그/SNS 운영
직장인과 아르바이트생 2명 중 1명이 현재 본업과 부업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크루트타임스 강석균 기자] 직장인과 아르바이트생 2명 중 1명이 현재 본업과 부업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6개월 전과 비교해 17% 더 늘어난 수치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은 지난 7일부터 엿새간 남녀 회원 2천118명을 대상으로 ‘부업 진행 유무’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먼저 본업(직장 및 아르바이트 생활)과 병행해 다른 직업을 가지고 있는지 질문했다. 그러자 응답자 47.4%가 ‘부업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부업 병행 비율은 아르바이트생 집단에서 가장 높았다. 알바생 59.2%가 2개 이상의 일을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직장인들 중에는 55.7%가 부업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취업준비생들 중에는 구직활동 외에 다른 일을 하고 있다는 비율이 32.4%에 불과했다. 

부업의 종류 조사(*복수응답)에서는 성별과 직업 상태에 따라 결과가 달랐다.

먼저 남성들은 ‘택배/배달 등 배송’ 부업을 하고 있다는 의견이 응답률 27.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매장관리/판매서비스(18.5%) △배송분류/식재료 포장(17.9%) 순이었다.

여성들 중에는 현재 병행하고 있는 부업의 종류로 ‘매장관리/판매서비스(24.8%)’를 가장 높게 꼽았다. 다음으로 △블로그/SNS 운영(21.0%)이 뒤를 이었다. 

직업 상태로 살펴보면, 직장인들과 취업준비생들은 △블로그/SNS 운영을 응답률 각 23.0%, 22.7%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아르바이트생들 중에는 △매장관리/판매서비스(33.0%)를 가장 높게 꼽았다. 

직장인 및 아르바이트생들이 부업을 하는 이유는 ‘경제력’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부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추가 수입을 얻기 위해서(65.9%)’가 타 항목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 외에도 △퇴근 후 주말 등 여유시간을 활용하기 위해(20.4%) △취미 등 관심분야에 대한 전문적 지식/재능을 나누고 싶어서(12.3%) 부업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부업을 통해 얻는 추가 수익은 월 평균 51만946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리고 부업을 주로 하는 시간대로 ‘퇴근 후 저녁시간’을 꼽은 이들이 28.0%로 가장 많았고, 근소한 차이로 ‘주말을 이용한다’는 의견도 26.9%였다. 

월 51만여원의 추가 수익을 벌기 위해 △일주일에 1~2일(34.8%), △5시간 이상(30.5%), △퇴근 후 저녁시간을 활용(28.0%)해 일한다는 의견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편, 현재 부업을 가지고 있지 않은 이들에게 그 이유를 묻자 ‘거리와 근무시간 등 조건이 맞는 부업을 찾지 못해서란’ 의견이 응답률 40.5%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39.7%) △체력이 좋지 못해서(21.6%) 등의 이유로 부업을 병행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반면 △본업에 충실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서 부업을 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14.3%에 불과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