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럴/SNS마케팅’ 공고 4배 증가...온라인/모바일 광고 활동 늘어난 탓
상태바
‘바이럴/SNS마케팅’ 공고 4배 증가...온라인/모바일 광고 활동 늘어난 탓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1.04.20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래방, 영화/공연, 당구장 등 ‘문화/여가’ 관련 시장은 여전히 침체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아르바이트 시장이 조금씩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아르바이트 시장이 조금씩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아르바이트 공고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 가까이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특히 마케팅 분야의 공고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최근 사이트에 등록된 아르바이트 공고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등록된 공고수가 지난해 보다 19.8% 늘었다. 

아르바이트 직종별로 공고수 증감률을 살펴보면 ‘마케팅’ 분야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대비 공고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직종은 '바이럴/SNS마케팅'이었다. 무려 283.5%나 공고수가 늘었다. 

또, △사이트/콘텐츠 운영(117.8%) △마케팅/광고/홍보(117.6%) 등의 직종이 지난해 대비 공고수가 2배 넘게 증가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인해 오프라인 영업이 어려워지자 온라인/모바일을 통한 광고 활동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외에도 △상하차/소화물 분류(126.4%) △방송사/프로덕션(92.9%) △입출고/창고관리(86.6%) △포장/품질검사(79.8%) △화훼/꽃집(79.3%) △도시락/반찬(76.1%) △제조/가공/조립 등의 직종도 지난해 대비 올해 공고수가 늘었다.   

지난해 1분기 대비 공고수가 줄어든 직종도 있었다. 주로 문화생활과 여가 관련한 분야였다. 대표적으로 △헤어/미용/네일샵(-59.1%) △노래방(-51.4%) △DVD/멀티방/만화카페(-45.3%) △볼링/당구장(-43.9%) △결혼/연회/장례도우미(-42.3%) △영화/공연(-41.7%) △뷰티/헬스스토어(-36.2%) △찜질방/사우나/스파(-31.0%) 등이 공고수가 감소한 아르바이트 직종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