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후 학자금 상환, 의무 상환 대상자 6만 5000명 추가
상태바
취업 후 학자금 상환, 의무 상환 대상자 6만 5000명 추가
  • 이윤희 기자
  • 승인 2021.04.2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여에서 원천징수 원하지 않을 시 6월 30일까지 완납 가능
사정이 어려운 경우 2년 상환 유예 신청할 수 있어
국세청이 올해 취업후 학자금 대출 의무 상환 대상자 20만명에 그 사실을 통지했다.
국세청이 올해 취업후 학자금 대출 의무 상환 대상자 20만명에 그 사실을 통지했다.

[리크루트타임스 이윤희 기자] 국세청이 취업 후 학자금 상환을 이용한 이들 중 지난해 근로소득 기준 상환 의무가 발생한 20만 명에 의무상환액을 통지했다. 올해 신규로 의무 상환자에 해당되는 인원은 약 6만 5000명이다.

취업 후 학자금 상환은 대출인이 일정 수준 소득이 발생하지 않는 경우 의무 상환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따라서 지난해에는 의무 상환 대상자가 아니였더라도 회사에 입사해 소득이 있었다면 올해는 의무 상환 대상일 수 있다.

지난해 기준 소득액(총급여액-근로소득공제액)이 1323만원을 넘겼다면 의무 상환 대상자다. 단, '기준치를 초과한 금액의 20%’로 대출자가 지난해 자발적으로 갚았다면 의무 상환액을 계산할 때 차감된다.

상환 대상자는 매월 받는 급여에서 상환액을 원천징수하거나 현금으로 한꺼번에 완납할 수 있다. 다만 사정이 어려운 경우라면 최대 2년까지 납부 유예 신청이 가능하다.

급여에서 원청징수되는 방식을 원치 않는다면 올해 6월 30일 전에 의무 상환액을 납부하면 된다.

또 실직 등으로 단절된 소득 외 소득금액 합이 상환기준소득보다 적은 경우 근로, 사업소득에 대한 의무상환액 상환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대출자가 의무상환 방법 및 상환유예 등 학자금 상환 관련 정보와 지원제도를 쉽게 이해하도록 지속적으로 모바일 등으로 안내할 예정”이라며 “궁금한 사항은 전국 세무서 법인세과 또는 국세상담센터(126)에 문의하면 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