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퇴사 사유 말 못한 진짜 이유 1위는 ‘사장님과의 갈등’…‘학업 집중’으로 둘러대
상태바
알바생, 퇴사 사유 말 못한 진짜 이유 1위는 ‘사장님과의 갈등’…‘학업 집중’으로 둘러대
  • 김용민 기자
  • 승인 2021.04.2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바천국, 알바생 4명 중 1명 퇴사 시 ‘진짜 이유’ 말 못해
이유는 굳이 얘기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거나(37.8%),불편한 부분을 내색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34.1%)
말 못한 진짜 퇴사 이유 1위는 ‘사장님과의 갈등(40.7%)’, 고된 업무 강도ㆍ열악한 근무환경 등 뒤이어
알바생 4명 중 1명은 퇴사 시 ‘진짜 이유’를 밝히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크루트타임스 김용민 기자] 알바생 4명 중 1명은 퇴사 시 ‘진짜 이유’를 밝히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천국’이 아르바이트를 그만둔 경험이 있는 알바생 2,793명을 대상으로 ‘알바 퇴사’와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4명 중 1명(22.9%)은 퇴사 시 ‘진짜 이유’를 밝히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들이 진짜 퇴사 사유를 밝히지 않는 이유는 굳이 얘기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거나(37.8%) 불편한 부분을 내색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34.1%)으로 나타났다. 21.9%는 진짜 퇴사 사유를 이야기한다고 해도 달라질 것은 없기 때문이라고도 말했다. 

또한, 필요하다면 다시 같은 근무지에서 일하고 싶었기 때문이라는 응답도 2.4%로 집계됐으며, 실제로 전체 알바생 10명 중 3명은 그만둔 근무지에서 ‘다시 정식으로 알바를 시작(16.2%)’ 하거나 ‘바쁠 때 잠깐씩 출근(15.7%)’한 경험이 있었다. 

알바생들이 진짜 퇴사 사유 대신 둘러댄 이유 1위는 ‘학업에 집중하기 위해(54.2%)’가 꼽혔다. 더불어 ▲건강상의 문제(15.2%) ▲기숙사 이사, 자취 등 ‘거주지 이전’(14.4%) ▲인턴십, 취업 등 합격(4.9%) ▲해외 어학연수, 유학 등 국내를 떠날 계획(2.6%) 등의 응답도 있었다. 

한편, 실제로 학업 병행에 어려움을 겪어 퇴사한 알바생은 19.3%에 불과했다. 둘러댄 이유와는 달리 ▲원래 일정 기간만 일할 예정이었기 때문(14.2%) ▲관리자와의 갈등(12.0%) ▲고된 업무 강도(10.8%) ▲다른 알바로 옮기고자(10.1%) ▲열악한 근무 환경(5.6%) ▲그냥 쉬고 싶어서(4.5%) ▲인턴십, 취업 등 합격(2.7%) ▲건강상의 문제(2.2%) ▲동료 알바생과의 갈등(1.9%) ▲일이 너무 없어 눈치보여서(1.8%) 등이 알바생들이 꼽은 진짜 퇴사 사유였다. 

특히, 사장님이나 매니저 등 ‘관리자’와의 갈등으로 인해 퇴사했던 알바생들은 40.7%가 그만두는이유를 솔직하게 말하지 못하고 다른 퇴사 이유를 둘러댔다고 밝혔으며 이는 전체 평균(22.9%)을 웃도는 수치다.   

뿐만 아니라 ▲고된 업무 강도(39.1%) ▲열악한 근무환경(38.2%) ▲동료 알바생과의 갈등(35.8%) ▲일이 너무 없어 눈치보여서(30.8%) 등을 이유로 그만둔 알바생들도 비교적 높은 비율로 솔직한 퇴사 사유를 밝히지 못했다. 

대부분의 알바생(74.4%)은 퇴사 시 사장님, 매니저 등 관리자에게 직접 얘기하고 그만두는 일정을 조율했지만, 일부는 그만두겠다는 의사와 일정을 문자로 통보(18.6%)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동료에게만 그만둘 예정이라고 알리거나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고 출근하지 않았다는 응답도 각각 2.0%, 1.5%에 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