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인력공단, 하나은행과 함께 외국인 근로자 인도적 지원 확대키로
상태바
한국산업인력공단, 하나은행과 함께 외국인 근로자 인도적 지원 확대키로
  • 김용민 기자
  • 승인 2021.04.3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허가제 외국인 근로자 장제비 지원...경제교육 등 위해 협력하기로
1인당 1백만 원 한도로 연간 총 2천만 원의 장제비 추가 지원
외국인근로자를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게 한 외국인 고용허가제가 독소조항이 많아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은 하나은행과 업무협약을 맺고 외국인근로자 인도적 지원 확대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용민 기자] 한국산업인력공단은(이사장 어수봉)은 29일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과 업무협약을 맺고 외국인근로자 인도적 지원 확대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외국인근로자 사망자에 대한 장제비 지원 확대, 국내 체류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경제교육 등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공단은 지난 2019년부터 산재·상해보험 등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외국인근로자(E-9) 사망자에 대해 1인당 300만 원 한도로 장제비를 지원하고 있으나, 최근 유해 항공 운송료 인상 등으로 장제비용이 늘어 추가 비용을 유가족이 부담할 수밖에 없었다.

이런 유가족의 어려움을 지원하고자 하나은행은 하나금융나눔재단을 통해 1인당 1백만 원 한도로 연간 총 2천만 원의 장제비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공단이 외국인근로자를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경제교육 과정에 하나은행이 교안을 제공하는 등 양 기관은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 근로자의 경제역량 향상에도 협업할 계획이다.

공단 어수봉 이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외국인근로자의 인권을 위한 사회적 보호망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공단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활동 확대를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공공기관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외국인근로자의 안정적인 체류 환경 조성을 위해 ▲입국 초기 취업 적응 지원, ▲사업장 내 애로 해소 지원, ▲사업주 외국인 고용관리 교육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