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명 중 2명, “코로나19로 인해 다니는 회사 위기”
상태바
직장인 5명 중 2명, “코로나19로 인해 다니는 회사 위기”
  • 김용민 기자
  • 승인 2021.05.0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인은 ‘회사 매출 급감(73.5%), ‘비상경영체계’(21.5%), ‘코로나19 확진자 발생’(11.7%) 등
희망퇴직 등 실시 할 때 적당한 퇴직위로금으로는 ‘현재 월급여 1년치’
직장인 35%가 현재 다니고 있는 직장이 코로나 때문에 위기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크루트타임스 김용민 기자] 직장인 35%가 현재 다니고 있는 직장이 코로나 때문에 위기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18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시대 현직장의 미래’에 대해 조사한 결과 35.3%가 ‘현재 직장이 코로나19로 인해 위기다’라고 답했다고 3일 밝혔다.

위기를 느끼는 가장 큰 원인은 ‘회사 매출 급감’(73.5%, 복수응답)이었다. 이어 ‘비상경영체계’(21.5%), ‘코로나19 확진자 발생’(11.7%), ‘인력 대거 해고’(10.5%), ‘사회적 거리두기로 잠정적 폐업한 상태’(6%) 등의 위기를 겪고 있었다.

평소에 다니고 있는 회사가 부도위험이 있는지 걱정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22.4%가 ‘그렇다’고 답했다. 상세하게 살펴보면 파산이나 부도위험을 느끼는 것은 '부장급’(32.9%)이 가장 컸고, ‘과장·대리급’(29.2%), ‘사원급’(19.1%) 순으로 직급별로 위기를 느끼는 양상에 차이가 있었다.

현 직장에 불안을 갖고 있는 이유 역시 ‘코로나19로 업황이 매우 악화가 돼서’(54.5%,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많았다. 계속해서 ‘재정난이 심각해서’(39.1%), ‘코로나19 여파로 동종업계 기업이 파산하거나, 부도가 나서’(25.2%), ‘인력 구조조정을 시행해서’(19.9%), ‘휴직 및 퇴사 직원이 늘어나고 있어서’(16.5%) 등 대체적으로 회사 분위기가 좋지 않음을 시사했다.

현 직장의 미래에 대해서는 27.8%가 ‘지속가능한 기업’이라고 보고 있었다. 계속해서 ‘5년 이내’(19.2%), ‘예측 불가능’(17.6%), ‘3년 이내’(14.6%), ‘10년 이상’(13.9%)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한편, 희망퇴직 등을 실시 할 때 적당한 퇴직위로금으로는 ‘현재 월급여 1년치’(35.5%)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근무기간에 따른 차등지급’(27.8%), ‘현재 월급여 3개월분’(17.3%), ‘현재 월급여 6개월분’(14.4%), ‘현재 월급여 1개월분’(3.4%) 등의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