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구글에게 배우는 '글로벌 창업사관학교' 2기 입교식 개최
상태바
아마존·구글에게 배우는 '글로벌 창업사관학교' 2기 입교식 개최
  • 김민서 뉴스리포터
  • 승인 2021.05.1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창업사관학교 2기 참여기업 60개사 참석
참여기업에 교육, 보육, 사업화 등 지원 예정
중기부는 글로벌창업사관학교 2기 참여기업 60개사의 입교식을 개최했다.
중기부는 글로벌창업사관학교 2기 참여기업 60개사의 입교식을 개최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중소벤처기업부는 구로구 G타워에서 글로벌창업사관학교 2기로 참여할 60개 창업기업의 입교식을 개최했다.

입교식은 올해부터 글로벌창업사관학교가 새롭게 운영될 구로 G타워에서 개최됐으며 중기부 권칠승 장관 외에도 글로벌 창업사관학교 운영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글로벌 기업과 글로벌 창업기획자 한국지사 대표 등이 함께 참석했다. 

글로벌창업사관학교는 국내 창업기업에게 글로벌 수준의 인공지능 기술교육과 보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중기부가 지난해부터 신설한 프로그램으로 글로벌 기업과 창업기획자가 직접 참여해 창업기업으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올해 2월에 처음 졸업한 1기 60개 기업들은 입교 이후 5개월 만에 84억 원의 매출과 144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했다. 

그 중 21개사가 기술력과 사업성을 인정받아 59억 원의 후속 투자를 유치하는 등 우수한 성과를 내며 글로벌창업사관학교의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에 따라 올해 글로벌 창업사관학교 2기 지원 프로그램은 크게 교육, 보육, 사업화로 나누어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교육 분야는 지난해 인공지능 분야에서 올해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분야로 확대해 디지털경제를 책임질 더 다양한 창업기업을 육성한다. 

특히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클라우드(GoogleCloud), 앤비디아(NVIDIA) 등 글로벌 기업이 직접 교육에 참여해 자사의 혁신 기술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 NHN 등 국내 전문가가 창업기업의 수준에 따른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며 글로벌 인공지능 경진대회 플랫폼인 ‘캐글’을 활용한 실전 프로젝트 경험도 쌓을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또 지난해 1기 창업기업의 호응이 가장 높았던 보육 프로그램도 더 다채롭게 운영하기 위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글로벌 창업기획자로 테크스타즈(Techstars)를 추가 선발해 지원한다. 

이에 보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글로벌 창업기획자를 기존 4개사에서 5개사 (500스타트업(500Startups), 에스오에스브이(SOSV), 플러그앤플레이(Plug&Play), 스타트업부트캠프(Startupbootcamp), 테크스타즈(Techstars))로 확대해 창업기업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사업장이 필요한 창업기업에게는 구로 G타워 글로벌창업사관학교 내에 별도 사업화 공간과 최대 5000만원의 사업화 자금도 지원할 예정이다. 

개교식에는 현장 또는 비대면을 통해 참석한 스타트업들이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해 궁금한 점과 글로벌창업사관학교에 바라는 점을 자유롭게 전달하고, 권칠승 장관이 답변하는 등 참석자 간 자유로운 대화를 나누는 형식으로 행사가 진행됐다.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중기부 유튜브를 통해서 실시간 온라인 중계를 통해 행사를 공개했다. 

마지막으로 권칠승 장관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제2벤처붐이 일고 있는 것은 혁신 스타트업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며 “지난해 1기 졸업기업을 통해 글로벌창업사관학교 운영성과를 확인한 만큼 앞으로도 2기, 3기 혁신 창업기업이 계속해서 배출될 수 있도록 글로벌창업사관학교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