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분기 신입 취업성공률 단 16.9% 뿐... ‘의학.약학계열 취준생’ 가장 높아
상태바
올 1분기 신입 취업성공률 단 16.9% 뿐... ‘의학.약학계열 취준생’ 가장 높아
  • 김용민 기자
  • 승인 2021.05.2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성공률, 블라인드 채용으로 출신학교 차이는 없어
올 1분기 신입 구직자 10명 중 2명 정도만이 취업에 성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리크루트타임스 김용민 기자] 올 1분기 신입 구직자 10명 중 2명 정도만이 취업에 성공했으며, 전공별로는 의학.약학계열 취준생들의 취업성공률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성공 플랫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올 1분기 동안 구직활동을 했던 대졸 신입직 구직자 1,082명을 대상으로 ‘2021년 1분기 대졸 신입직 취업성공률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중 16.9%만이 올 1분기 입사지원 했던 기업으로부터 최종 입사 합격통보를 받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83.1%는 지원했던 기업으로부터도 입사합격 통보를 받지 못했거나,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신입 구직자들이 여전히 취업 문턱조차 넘기 힘들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 소재지별로는 서울/수도권지역 대학 출신 취준생들의 취업성공률이 17.3%로 지방 소재 대학 취준생 16.1%에 비해 큰 차이는 없었다. 

전공별로는 △의학.약학계열 전공자들 중에서 ‘올 1분기 입사지원 기업으로부터 합격통보를 받았다’고 답한 취준생이 24.6%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이공학계열(19.3%) △경상계열(15.6%) △사회과학계열(15.0%) △예체능계열(14.9%) △인문계열(12.4%) 등의 순이었다. 

입사지원 했던 기업별 취업성공률을 보면, △중소기업에 지원했던 취준생의 경우 20.0%가 합격통보를 받은 경험이 있어 가장 높았으며, △대기업(15.8%) △공기업(10.3%) △외국계기업(5.7%) 순이었다. 

입사 합격통보를 받은 기업에 대한 만족도는 41.0%가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25.7%는 만족하지는 않지만 출근하고 있거나, 또는 출근할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반면 33.3%는 다른 기업으로 구직활동을 계속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1분기 구직활동을 한 취준생 중 43.2%만이 자신의 전공 분야와 맞는 직종에 취업했다고 밝혔으며, 56.8%는 전공 분야와 다른 직무분야에 합격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공 분야 매칭 취업 성공률이 높은 학과는 △의학약학계열(82.4%) △이공학계열(60.0%) △경상계열(45.0%) △예체능계열(40.0%) 순이었으며, △사회과학계열(28.6%)과 △인문계열(30.3%)은 타 전공계열에 비해 다소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첫 입사 합격통보를 받았던 시기는 취업활동을 시작한지 △3개월~6개월 미만이 36.1%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1개월~3개월 미만 27.9% △1개월 미만 16.9% 등의 순이었다. 

한편, 올 1분기 구직활동을 한 취준생 10명 중 7명 이상은 지난해와 비교해서 올해 구직난이 심각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지난해와 비교해서 △심각하다는 취준생이 38.8%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훨씬 심각하다(37.2%) △비슷하다(20.3%) 순이었으며, 반면 작년 보다 구직난이 덜하다고 느끼는 취준생은 3.7%로 소수에 불과했다. 

이들 취준생들은 취업을 위해 △직무분야 자격증 취득(24.5%)을 가장 중점적으로 준비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외에 △직무경험(14.2%) △어학점수(13.9%) △면접준비(13.8%) △전공.학점관리(10.9%) 등의 순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