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공고 가장 많은 업종 ‘서비스업’과 ‘IT/정보통신업’...기업이 원하는 직종은 ‘영업직’과 ‘IT/인터넷’
상태바
채용공고 가장 많은 업종 ‘서비스업’과 ‘IT/정보통신업’...기업이 원하는 직종은 ‘영업직’과 ‘IT/인터넷’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1.05.31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재 채용 시 경력 년차에 큰 제약 두지 않아
‘경력 무관’ 공고 비중이 47.8%로 가장 많아
올해 1월에서 4월 기간 동안 채용 공고를 업/직종별로 분석한 결과.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올해 1월 부터 4월까지 채용공고 수가 가장 많은 업종은 '서비스업'과 ‘IT/정보통신업’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기업들이 인재 채용을 가장 활발하게 진행한 직무는 ‘영업직’과 ‘IT/인터넷’ 분야였다. 

취업성공 플랫폼 잡코리아는 올해 1월에서 4월 기간 동안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채용 공고를 업/직종별로 분석한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먼저, 공고수가 많았던 상위 업종을 살펴봤다.

그 결과, △서비스업(20.5%)과 △IT/정보통신업(20.1%) 분야에 속한 기업들의 공고수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제조/생산/화학업(16.0%) △금융/은행업(13.4%) △판매/유통업(7.9%) △건설업(7.4%) 순이었다.

반면, △교육업(4.9%)과 △의료/제약업(4.9%) △미디어/광고업(4.9%) △문화/예술/디자인업(0.8%) 분야의 공고는 전체 공고수 대비 차지하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은 업종에 속했다. 

등록된 채용 공고들을 직종별로 구분해 보면, 기업들은 ‘영업직(30.6%)’ 직원을 뽑기 위한 공고를 가장 많이 올렸다. 다음으로 △IT/인터넷(14.4%)과 △경영/사무직(12.9%) 인재를 채용하기 위한 공고들도 타 직종에 비해 많았다.

이 외에도 △생산/제조(7.4%) △무역/유통(7.2%) △서비스(6.7%) 직무를 담당할 인재를 채용하기 위한 공고들이 뒤를 이었다.   

한편, 올해 1~4월 기간 동안 채용을 진행했던 기업들은 인재 채용 시 경력 년차에 큰 제약을 두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기업들의 채용 경력유무를 분석해보면, ‘경력 무관’ 공고의 비중이 47.8%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신입.경력 모두 채용(20.5%) △신입 채용(4.8%) 순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