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3개월 인턴 후 정규직' 청년 취업 지원사업 추진
상태바
경기도, '3개월 인턴 후 정규직' 청년 취업 지원사업 추진
  • 이윤희 기자
  • 승인 2021.06.02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청년 일자리 매치업 취업 지원사업' 진행
지오시스템리서치, 엠피온 등 참여기업
3개월 인턴근무 시 경기도 생활임금 수준 급여 보장
경기도가 청년 구직자와 기업의 구인 매칭을 지원한다.
경기도가 청년 구직자와 기업의 구인 매칭을 지원한다.

[리크루트타임스 이윤희 기자] 경기도가 청년 구직자와 중소기업의 구인을 지원하는 '경기청년 일자리 매치업 취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청년 구직자가 일 경험을 쌓고 정규직 전환까지 바라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청년 구직자와 우수 중소·중견기업을 매칭해 청년들의 장기근무를 장려하고 일자리 불일치 현상 개선을 목표로 한다. 이 사업은 올해 경기도에서 처음 추진된다.

청년 구인을 원하는 기업과 청년 구직자 연계를 지원하며, 청년 구직자는 매칭된 기업에서 3개월간 인턴으로 근무할 수 있다. 이후 경험을 쌓은 청년 구직자는 이를 직무경험으로 살릴 수 있으며 업체별 자체평가를 통해 정규직 채용 가능성도 노려볼 수 있다. 

시행 첫해인 올해는 28개 도내 우수 구인기업과 사무, IT, 기계, 전기·전자, 영업, 품질관리 분야에서 총 75명의 청년을 채용할 방침이다.

도는 안정적인 일자리 지원을 위해 일자리 우수기업, 면접수당 지급 인증 기업, 유망중소기업 등 약 2천여 개 중소·중견 기업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해 평균 노동자 수, 이직률, 연봉 수준, 복리후생제도 유무 등 8개 항목에 대한 정량평가 후 상위 33개 기업에 대한 현장실사를 진행했다.

이후 정량평가와 정성평가를 합산한 점수로 하이패스 단말기 업체 엠피온, 병마개 제조업체 삼화왕관, 해양측량 전문 업체 지오시스템리서치, 디스플레이 제조용 기계 제조업체 필옵틱스 등을 참여기업으로 최종 선정했다.

경기도는 이들 기업에서 일 경험 쌓기와 취업을 희망하는 도내 만 18∼39세 이하 미취업 청년 구직자를 1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온라인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을 통해 모집한다.

졸업 후 미취업자가 대상이기 때문에 대학(원) 재·휴학자, 졸업예정자는 제외된다. 아울러 동일 사업장에 6개월 내 재취업하려는 경우도 제외대상이다.

참여자들이 온라인 접수를 통해 희망 기업(중복지원 가능)에 지원하면 기업별로 면접 일정을 참가자에게 안내해 면접을 시행한다.

도는 인턴 3개월 기간 올해 경기도 생활임금 수준(시급 기준 1만540원)의 임금을 지원한다.

참여자들은 인턴 근무 후 기업 자체평가에 따라 정규직으로 채용될 경우 각 기업의 연봉 수준에 맞는 임금을 받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