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에 처음 도전하는 약 1000개의 청년 스타트업들 추가발굴해 지원
상태바
창업에 처음 도전하는 약 1000개의 청년 스타트업들 추가발굴해 지원
  • 김민서 뉴스리포터
  • 승인 2021.06.03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창업 활성화 방안' 설명 및 후속 실행계획 점검
중기부 차관, 청년 스타트업 대표4명 등 간담회 참석
'청년 창업 활성화 방안' 인포그래픽 (제공=중기부)
'청년 창업 활성화 방안' 인포그래픽 (제공=중기부)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서 뉴스리포터] 중소벤처기업부는 청년 창업의 열기가 뜨거워짐에 따라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점검 청년 창업기업과 창업지원기관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정부는 지난 5월 28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청년 창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해당 방안은 지난 3~5월 릴레이 간담회를 통해 청년 창업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마련됐다. 

이에 대해 정부는 상세 내용을 청년 창업기업들에게 직접 설명하고 차질없는 실행과 함께 지속적인 후속 지원을 다짐하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개최했다.

‘청년 창업 활성화 방안’은 우리 경제 혁신의 주역이자 청년 일자리를 스스로 만들어가는 청년 창업기업에게 맞춤형 지원과 현장애로 해소를 위해 마련됐고 내용은 ▲기반 ▲창업도전 ▲창업성장 ▲재도전 등 총 4대 분야, 28개 세부과제로 구성했다.

중기부는 이를 통해 창조경제혁신센터와 대학을 지역 청년 창업의 중심 거점으로 개편하고 연간 약 2만 3,000명의 청년들에 대한 창업교육을 실시한다.

특히 올해 하반기 창업에 처음 도전하는 약 1000개의 청년 스타트업들을 추가로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다. 

이는 중기부 연간 창업사업화 프로그램(예비․초기․도약패키지) 지원기업의 약 20%에 해당하는 것으로 사회경험과 네트워크가 부족한 청년 스타트업들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간담회에서는 청년 스타트업 뿐 아니라 창조경제혁신센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창업진흥원 관계자도 참여해 청년 스타트업 공개 멘토링과 헬프데스크 운영, ’청년 인재 이어드림‘ 등에 대한 세부 실행방안을 발표했다.

또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 스타트업들은 이번 대책을 통해 마련된 과제들이 현장에서 잘 실행될 수 있도록 자신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추가적인 의견을 전했다.

중기부 강성천 차관은 “이번 대책의 시작도 청년 스타트업들과의 간담회였으며, 그 실행 역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현장에서 청년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대책의 과제들이 잘 시행될 수 있도록 수시로 점검하고 소통해 앞으로도 스타트업 현장의 애로사항이나 정책 아이디어를 경청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