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관이 꼽은 안타까운 지원자 1위 ‘질문의도를 몰라!’
상태바
면접관이 꼽은 안타까운 지원자 1위 ‘질문의도를 몰라!’
  • 김용민 기자
  • 승인 2021.06.2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접관 89.8% ‘취업 빨리 못할 것 같은 안타까운 지원자 있었다’
이유는 ‘직무역량 부족’, ‘질문의도 파악 못해’ 각 42.4%
면접관 90.9% ‘취업 빨리 될 것 같은 지원자 있었다’ 
이유는 ‘지원분야 풍부한 경험(49.7%), ‘친화력이 좋아 보여(41.3%)’
채용 면접관 10명중 약 9명이 면접 참가자 중 ‘취업을 빨리 못할 것 같은 안타까운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용민 기자] 채용 면접관 10명중 약 9명이 면접 참가자 중 ‘취업을 빨리 못할 것 같은 안타까운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했다.

취업성공 플랫폼 잡코리아가 기업의 채용 면접관 197명을 대상으로 ‘면접에서 만난 지원자 유형’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면접관 10명중 약 9명에 달하는 89.8%가 ‘면접 참가자 중 ‘취업을 빨리 못할 것 같은 안타까운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대기업(96.7%), 중견기업(80.5%), 중소기업(91.3%) 모두 높았다. 

면접관들은 해당 지원자가 취업을 빨리 못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던 이유 1위로 ‘지원 분야의 전문지식 부족’과 ‘질문의 의도를 파악하지 못하는 점’을 꼽았다.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지원 분야의 전문지식이 너무 부족해서’와 ‘질문의 의도를 파악하지 못해서’라는 답변이 각각 응답률 42.4%로 가장 높았다. 이어 면접관들은 ‘사회성이 부족해 보인다(34.5%)’거나 ‘지원 분야의 경험이 부족한(27.7%)’, ‘지나치게 개인적인 성향을 보인(27.1%)’ 지원자들의 경우 취업을 빨리 못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기업별로 대기업은 ‘지원분야의 전문지식 부족’을 꼽은 면접관이 55.2%로 과반수 이상으로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은 ‘질문의도를 파악하지 못해서’라고 답한 면접관이 각 51.5%, 39.1%로 가장 많았다. 

반면 면접에서 만난 지원자 중 ‘취업이 빨리 될 것 같은 생각이 든 지원자가 있었다’는 면접관도 90.9%로 많았다.

이 같은 생각이 들었던 이유 중에는 ‘지원분야의 풍부한 경험’과 ‘친화력이 좋고 대인관계가 원만해 보여서’라고 답한 면접관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지원분야의 경험이 풍부해서’ 해당 지원자가 빨리 취업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면접관이 49.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친화력이 좋고 대인관계가 원만해 보여서(41.3%), ‘예의 바르고 성실해 보여서(34.6%)’, ‘협조적이고 조직문화에 잘 적응할 것 같아서(32.4%)’ 취업이 빨리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면접관이 많았다.

이 외에는 ‘질문의 의도 파악을 잘한다(26.3%)’거나 ‘지원분야의 전문지식이 풍부해 보여서(22.3%)’, ‘눈치 빠르고 센스 있어 보여서(19.0%)’라는 답변이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