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7곳, "여름철 반바지 출근 긍정적!”
상태바
기업 10곳 중 7곳, "여름철 반바지 출근 긍정적!”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1.06.2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제 시행하는 기업은 26%에 그쳐
기업 10곳 중 7곳은 반바지에 샌들을 허용하는 ‘완전 복장 자율화’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기업 10곳 중 7곳은 반바지에 샌들을 허용하는 ‘완전 복장 자율화’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492개사를 대상으로 ‘여름철 복장 자율화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67.1%가 ‘긍정적이다’고 밝혔다. 복장 자율화가 긍정적인 이유는 ‘복장이 업무 성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아서’(71.2%,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직원들의 만족도를 높일 것 같아서’(51.8%), ‘업무 효율이 높아질 것 같아서’(30%),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가 형성될 것 같아서’(22.4%), ‘개성을 중시하는 트렌드에 부합하는 것이어서’(16.7%), ‘냉방비를 줄이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어서’(15.5%) 등의 순이었다.

반면, 복장 자율화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기업들(162개사)은 그 이유로 ‘복장에 격식이 필요한 직무, 업종도 있어서’(54.9%,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계속해서 ‘상호간의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38.3%), ‘부적절한 복장 착용자 발생 및 관련한 직원간 갈등이 생길 것 같아서’(22.8%), ‘긴장감이 떨어지는 등 업무 효율이 낮아질 것 같아서’(17.9%), ‘조직 기강이 해이해질 것 같아서’(11.1%) 등을 들었다.

그렇다면, 실제 기업들의 복장 자율화 현황은 어떨까.
반바지에 샌들까지 가능한 ‘완전 자율화’는 전체 응답 기업의 26%에 그쳐,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기업이 많은 것과 현장의 모습과는 괴리가 있었다.

이들 기업들은 완전 복장 자율화가 회사에 미친 영향에 대해 ‘업무 효율 향상’(50.8%, 복수응답), ‘창의적이고 유연한 기업문화 형성’(49.2%), ‘직원 만족도와 애사심 향상’(36.7%), ‘MZ세대, 우수 인력 유치에 도움’(20.3%) 등, 긍정적인 답변을 많이 꼽았다. 

반면, ‘전체적인 회사 기강이 해이해짐’(3.9%), ‘부적절한 복장에 대한 직원들 간 트러블 발생’(3.1%), ‘오히려 업무 효율이 저하됨’(0.8%)과 같이 부정적인 의견은 극소수에 불과했다.

실제로, 대부분(99.2%)은 앞으로도 자율 복장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완전 복장 자율화를 도입한 곳 이외에는 라운드넥 티, 청바지 등 일상복을 허용하는 ‘높은 수준의 자율화’를 시행 중인 기업이 43.5%로 가장 많았으며, 노타이 셔츠 등 비즈니스 캐주얼룩을 입는 ‘일부 자율화’는 25.2%였다. 정장 및 유니폼을 착용하는 기업은 5.3%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