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예비 창업자에게 창업 지원금 최대 1000만원 지급
상태바
청년 예비 창업자에게 창업 지원금 최대 1000만원 지급
  • 김지수 뉴스리포터
  • 승인 2021.06.3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애 최초·1년 이내 청년 창업자’ 500명, 초기 창업기업 100개사 선발
오늘 30일부터 ‘생애 최초 청년창업 지원 프로그램’ 공모
우수창업자에 한해 ‘예비-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서류평가 면제
중기부가 20대 청년을 위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중기부가 20대 청년을 위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지수 뉴스리포터] 중소벤처기업부가 생애 최초로 창업하는 20대 청년 창업자에게 최대 1000만 원의 자금을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생애최초’로 창업에 도전하는 20대 청년을 위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생애 최초 청년창업 지원 프로그램’은 오늘 6월 30일부터 7월 20일까지 참여를 희망하는 청년 창업자를 모집한다.

최근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으나, 초기 사업화 자금확보 등 창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중기부는 잠재력 있는 청년 창업가들이 사업화 자금을 활용해 첫 창업 과정을 경험해보고 기업경영 역량도 키울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지원대상은 아직 창업을 하지 않은 만 29세 이하의 예비 창업자 400명이다. 또한 생애 최초로 창업한 후 아직 1년이 지나지 않은 초기 창업기업으로서 대표자가 만 29세 이하인 기업 100개사도 지원대상에 포함된다.

그리고 중기부는 생애 처음으로 창업하는 청년들의 부족한 사업 경험 등을 보완해 줄 수 있도록 동 사업을 아래와 같이 운영할 계획이다.

먼저, 정부 사업정보 및 참여경험이 부족한 청년에게 충분한 사업설명과 안내를 별도 진행한다.

정부 사업에 참여해보지 않은 청년들은 사업 신청을 위한 서류 준비와 사업계획서 작성 등 기본적인 절차 이행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창업지원 사업 참여 절차 ▲사업계획서 작성법 등 지원자가 준비해야 할 상세사항에 대해 문답하는 실시간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러한 실시간 설명회 일정은 모집공고 기간 중 이뤄질 예정이다. 

다음으로, 사업화 자금 이외에도 기업경영 기초역량 강화를 위한 맞춤형 멘토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선발된 청년 창업자에게는 사업화 자금이 예비창업자 최대 1000만 원, 초기 창업기업 최대 2000만원의 한도로 지원된다.

나아가 사업 과정에서 궁금한 사항을 언제든지 문의할 수 있는 전담 멘토를 지정하고, 필요시 법률·회계·세무 등 분야별로 보다 심도 있는 상담과 코칭이 이뤄진다.

또 선배 청년 창업자들과의 네트워크 데이를 열어 보다 생생한 실전 창업 노하우를 전수받을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우수 창업자에 대해서는 ’22년 예비·초기패키지 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우대한다.

중기부는 이 사업에 참여한 창업자 대상으로 사업종료 후 성과발표회를 통해 상위 10%의 우수 창업자를 선발한다. 

상위 10% 우수 창업자로 선발된 창업자는 2022년도에 있을 ‘예비-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신청 시 서류평가를 면제할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청년 창업자는 6월 30일 14시부터 7월 20일 16시까지 케이-스타트업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