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선정 우수마을기업, 소멸위기 마을 되살림에 앞장
상태바
행안부 선정 우수마을기업, 소멸위기 마을 되살림에 앞장
  • 김지수 뉴스리포터
  • 승인 2021.07.01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2021년 우수마을기업 14개소 선정해 발표
최우수 선정기업 ‘농뜨락 농업회사법인’, 10억 원 이상의 매출 달성
인구감소로 인한 소멸 위기 마을 되살림
행안부가 우수마을기업을 선정했다.
행안부가 우수마을기업을 선정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지수 뉴스리포터] 인구감소지역에 청년 일자리를 제공해 활기를 불어넣은 마을기업 등이 우수마을기업으로 선정됐다.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지역의 실정에 맞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여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공헌 활동 및 지역문제 해결에 이바지한 우수마을기업 14개소를 발표했다.

우수마을기업은 마을기업이 경쟁력을 확대하고 모범사례로 확산될 수 있도록 인센티브 사업비를 지원받았다. 이와 함께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총 143개소가 선정됐다.

2021년 우수마을기업으로는 최우수 1개, 우수 3개, 장려 5개, 입상 5개가 선정됐다.

올해 최우수로 선정된 ‘농뜨락 농업회사법인’은 인구감소 위험지역인 경북 의성군 비안면에 위치하고 있으며, 2018년 당시 회원 6명 중 5명이 청년 회원으로, 행정안전부 ‘청년마을기업’에 지정되었었다. 현재 회원수는 30명까지 확대됐으며, 이중 26명이 청년이다.

이들은 지역 농가로부터 맛은 좋지만, 흠집 등으로 상품성이 떨어진 못난이 농산물을 지역공판장 보다 약 20~30% 높은 금액으로 수매한다. 또한 2차 가공품으로 제조‧유통하여 60여 농가의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나아가 청년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예비 청년 창업자들에게 상담과 창업 안내를 통해 청년의 귀농‧귀촌 확대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이를 통해 꾸준히 고용인원과 매출이 증가했으며, 2020년에는 26명의 직원이 함께 10억 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에 더해 청년회가 없던 비안면에 청년회를 구성해 마을축제 등을 통해 마을에 활기를 불어넣고 고령인 일손 돕기, 농기계 운행지원, 집수리 등 다양한 지역사회 공헌활동을 하고 있는 점이 인정됐다.

우수상은 전북 임실군에 위치한 ‘어업회사법인 섬진강다슬기마을’, 경기 양평군에 위치한 ‘증안리약초마을 협동조합’, 광주 동구에 위치한 ‘플리마코 협동조합’이 선정되었다.

전북 임실군의 ‘어업회사법인 섬진강다슬기마을’은 지역자원 중 하나인 다슬기를 이용하여 가공품 제조 및 체험상품, 지역축제를 운영하고 있는 마을기업이다. 장애인 5명을 포함한 23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의 관광자원 개발을 통해 지역민의 삶이 풍요롭도록 기여한다.

경기 양평군 ‘증안리약초마을 협동조합’은 인구감소로 인한 마을 소멸 위기를 겪고 있던 마을주민들이 힘을 합쳐 지역농산물의 계약 재배와 수매를 통해 가공식품을 제조하는 마을기업이다. 지역의 농가소득을 보전하고 지역 경제활동인구의 약 1%를 정규직으로 채용하며 취약계층의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지역경제 선순환에 앞장서고 있다.

광주 동구 ‘플리마코 협동조합’은 지역 청년들이 문화‧예술 플랫폼을 구축하여 지역주민과 예술인을 연결하고 있다. 이들은 지역 내 문화‧예술 콘텐츠의 판로를 개척하여 활성화하고 예술인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지역사회 속 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선정된 우수마을기업에 대한 시상식은 광주광역시에서 열리는 ‘제3회 사회적 경제 박람회‘ 개막식 당일인 7월 2일 진행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될 예정이며, 15시 30분부터 우수마을기업 사례발표 및 마을기업 유공자포상이 약 70분가량 진행된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농뜨락 농업회사법인’ 대표는 “농뜨락이라는 이름처럼 [농]민 모두가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뜨]거운 청년의 열정으로 즐거운[樂] 마을을 만들며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다.

박성호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청년마을기업을 비롯한 전국 각지의 다양한 마을기업들이 소중한 성과들을 만들어 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마을기업들이 우수마을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적극 발굴·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