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ㆍ청소ㆍ보육ㆍ자동차운전ㆍ택시 등 플랫폼 종사자도 이제 맞춤형 직업훈련 가능
상태바
인공지능ㆍ청소ㆍ보육ㆍ자동차운전ㆍ택시 등 플랫폼 종사자도 이제 맞춤형 직업훈련 가능
  • 김용민 기자
  • 승인 2021.07.12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7.12.(월) "플랫폼 종사자 특화 직업훈련" 시범사업 본격 운영 
총 94,020명의 플랫폼 종사자가 ‘국민내일배움카드’를 발급받아 맞춤형 직업훈련 실시
현대오토에버가 디지털키를 비롯해 AI미러 등의 기술을 통해 앞서가는 ‘리빙&라이프 스마트 홈 플랫폼’을 출시했다
'플랫폼 종사자 특화 직업훈련' 시범사업이 시작된다(사진은 현대오토에버가 디지털키를 비롯해 AI미러 등의 기술을 통해 ‘리빙&라이프 스마트 홈 플랫폼'시연 모습

[리크루트타임스 김용민 기자]  고용노동부(장관 안경덕)는 7.12.(월) 홈스토리생활의 ‘전문 가정관리사가 갖춰야 할 가정관리실무 지식과 서비스 마인드’ 훈련과정을 시작으로 '플랫폼 종사자 특화 직업훈련' 시범사업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플랫폼 종사자 특화 직업훈련'은 플랫폼 종사자의 권익향상과 플랫폼 산업 활성화를 뒷받침하기 위해 약 70억원을 투입하는 신규 시범사업으로, 연말까지 총 94,020명의 플랫폼 종사자가 ‘국민내일배움카드’를 발급받아 맞춤형 직업훈련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선정된 6개 기관 10개 과정의 훈련 분야는 인공지능(크라우드웍스), 청소(홈스토리생활, ㈜생활연구소), 보육(째깍악어주식회사, ㈜맘편한세상), 자동자운전운송(렉스아카데미 평생교육원 경기지역본부)이며, ‘데이터 라벨링 입문·중급(크라우드웍스)’, ‘생활청소 표준((주)생활연구소)’, ‘아이돌봄 플랫폼 시터교육((주)맘편한세상)’, ‘플랫폼 택시 운수종사자를 위한 프리미엄 서비스 역량강화(렉스아카데미)’ 등의 훈련과정이 제공될 예정이다.

< 플랫폼 종사자 특화 직업훈련 기관 목록 >

훈련기관명

훈련과정명

분야

목표인원

주식회사크라우드웍스

데이터 라벨링 입문과정

인공지능

28,000

데이터 라벨링 중급과정

인공지능

9,200

생활연구소

생활청소 표준과정

청소

9,000

홈스토리생활

전문 가정관리사가 갖춰야 할 가정관리실무 지식과 서비스마인드 훈련과정

청소

19,200

맘편한세상

아이돌봄 플랫폼 시터교육과정

보육

2,520

째깍악어주식회사

발달놀이 입문과정

보육

1,800

창의미술 전문가 과정

보육

1,500

돌봄선생님 입문과정

보육

2,800

렉스아카데미 평생교육원

경기지역본부

플랫폼 택시 운수종사자를 위한 프리미엄 서비스 역량강화 과정

자동차운전운송

10,000

플랫폼 택시 운수종사자를 위한 프리미엄 서비스 역량강화 보수과정

자동차운전운송

10,000

 

플랫폼 종사자 특화 직업훈련의 핵심은 플랫폼 종사자의 직무 전문성 및 안전·근로권익 교과를 필수교과로 지정하여 플랫폼 종사자에게 특화된 훈련을 제공한다는 점에 있으며, 훈련생이 훈련을 수료한 경우 훈련생의 소득증가 또는 처우개선 성과를 훈련기관이 직접 증빙하도록 하여 훈련과정이 내실 있게 진행되도록 사후 점검도 철저히 할 예정이다.

그간 플랫폼 노동자의 고용형태·직무특성 등을 고려한 훈련과정 편성이 어려워 직업훈련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으나, 최근, '국민내일배움카드 운영규정' 개정(’21.6.30.)으로 플랫폼 종사자 특화훈련의 사업 근거가 마련되어, 플랫폼 종사자도 국민내일배움카드를 발급받아 특화훈련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이번 플랫폼 종사자 특화 직업훈련은 플랫폼을 통한 노무 제공 희망자 중 국민내일배움카드 훈련 지원 제외 대상이 아니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고, 훈련생은 ‘국민내일배움카드’를 발급받아 "플랫폼 종사자 특화 훈련과정"에 필요한 훈련비를 계좌 한도 내에서 1회 전액 지원받을 수 있다.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은 “플랫폼 종사자에 대한 직업훈련 수요가 증가하고 있음에도, 기존 제도로는 플랫폼 종사자의 특성에 맞는 훈련과정을 충분히 공급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라고 하면서, “처음 도입되는 플랫폼 종사자 특화 직업훈련이 플랫폼 종사자의 근로 권익을 보호, 직무의 전문성을 향상뿐만 아니라 소득증대까지 기여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