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신입직 조기퇴사율 평균 16.5%...퇴사결심은 3개월이 고비
상태바
중기 신입직 조기퇴사율 평균 16.5%...퇴사결심은 3개월이 고비
  • 김용민 기자
  • 승인 2021.07.27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64.9% ‘조기퇴사한 신입직 있다’
신입직 이탈 방지 위해 효과적인 방법 1위 ‘인센티브 등 보상 강화’
신입사원 조기퇴사자가 5명중 1명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크루트타임스 김용민 기자] 어렵게 취업에 성공했으나 1년도 채우지 못하고 퇴사를 선택하는 신입사원 조기퇴사자가 5명중 1명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가 중소기업 328개사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중기 신입사원 조기퇴사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27일 발표했다.

먼저 ‘입사한 지 1년 안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있나’라는 물음에 64.9%가 ‘있다’고 답했다. 조사에 참여한 중소기업의 5곳중 3곳이상의 기업이 조기 퇴사한 신입사원이 ‘있다’고 답한 것이다. 

신입사원의 퇴사 결심은 ‘3개월’이 고비인 것으로 보인다. 조기 퇴사한 신입사원의 퇴사시기를 조사한 결과 입사한 지 ‘3개월이내’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49.8%(누적비율)로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조기 퇴사한 신입사원의 퇴사시기를 기간별로 조사한 결과, ‘입사한 지 1~3개월이내’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39.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입사한 지 4~6개월이내’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27.2%로 다음으로 많았다. 

직무별로는 ‘생산/현장직’이나 ‘영업직’, ‘마케팅’ 직무 순으로 신입사원 조기퇴사자가 많았다. 조기퇴사한 신입사원의 직무를 조사한 결과, ‘생산/현장직’이 21.6%(응답률)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내영업직’이 19.2%, ‘마케팅직’이 16.4% 순으로 많았다. 이외에는 ‘기획/인사총무’ 15.5% ‘TM고객상담’ 14.6%, ‘영업관리직’ 14.6% 순으로 조기 퇴사자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어렵게 취업한 회사에서 1년을 미처 채우지 못하고 ‘퇴사’를 결심하게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조사결과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랐다’거나 ‘업무량이 많아서’ 퇴사를 결심했다는 신입사원이 각 21.1%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다른 기업에 취업해서’ 퇴사를 결정했다는 신입사원도 13.1%로 많아, 취업 후에도 계속해서 더 나은 회사로 이직하기 위해 구직활동을 하는 이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풀이됐다. 

이외에는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는다(11.3%)’거나 ‘조직/기업문화가 맞지 않아서(8.5%)’ 퇴사를 결심하는 신입사원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신입사원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연봉 외에도 인센티브 등 다양한 보상제도를 운영해 ‘동기부여’를 하고 직원복지제도를 통해 ‘워라밸’을 실현시키는 등의 방법이 효과적이라 답했다.

‘신입사원의 조기퇴사율을 낮추기 위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무엇일까’라는 질문에 절반에 가까운 43.3%의 인사담당자가 ‘연봉 외에도 인센티브 등 다양한 보상을 도입하는 방법’을 꼽았다. 

이어 ‘다양한 직원 복지제도를 도입한다(18.9%)’거나 ‘회사의 긍정적인 비전을 직원들과 공유하는 것(15.5%)’을 신입사원의 조기이탈을 사전에 방지하는데 효과적인 방법으로 꼽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