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9곳, 자기소개서 맞춤법 실수 부정적으로 평가!
상태바
기업 10곳 중 9곳, 자기소개서 맞춤법 실수 부정적으로 평가!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1.10.12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곳 중 7곳, MZ세대에서 맞춤법 실수 늘어
대부분의 기업이 지원서의 맞춤법 실수나 신조어 사용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돼, 지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대부분의 기업이 지원서의 맞춤법 실수나 신조어 사용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돼, 지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251개사를 대상으로 ‘자기소개서 맞춤법 실수 평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 88.4%가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 중 39.6%는 자기소개서 내용 상 문제는 없지만 맞춤법이 틀려 해당 지원자를 탈락 시킨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맞춤법 실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는 ‘기본적인 역량이 부족한 것 같아서’(69.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평소 다른 실수를 많이 할 것 같아서’(35.6%), ‘입사에 대한 열정이 없어 보여서’(27.9%), ‘상식이 부족해 보여서’(23.4%), ‘업무에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20.3%) 등의 이유를 들었다.

맞춤법을 반복적으로 틀리는 자기소개서에 대한 인상으로는 ‘성의가 없어 보인다’(61.8%, 복수응답)가 단연 많았다. 다음으로 ‘부주의해 보인다’(50.2%), ‘기본 상식이 부족해 보인다’(31.1%), ‘신뢰가 가지 않는다’(24.3%), ‘실수를 잘 할 것 같다’(23.5%), ‘업무 능력에 의심이 간다’(19.1%)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특히, 전체 기업(251개사) 중 과반 이상(66.1%)는 최근 MZ세대에서 맞춤법 실수가 더 잦아졌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최근 방송, SNS 등을 통해 널리 사용되고 있는 ‘신조어나 줄임말’에 대해서는 어떻게 평가할까.

기업 75.3%가 신조어나 줄임말 사용을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으며, 이들 중 32.3%는 ‘신조어, 줄임말 사용’으로 지원자를 서류 전형에서 탈락시킨 경험도 있었다.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는 ‘비즈니스 매너와 예의가 부족해 보여서’(72%,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장난치는 것처럼 가벼워 보여서’(37%), ‘전문성이 결여되어 보여서’(24.3%), ‘근무 시 정확한 의사 전달이 어려울 것 같아서’(16.4%), ‘상황판단 능력 및 적절한 대처 능력이 부족해 보여서’(16.4%), ‘타인을 배려하지 않는 것 같아서’(14.3%) 등의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