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앤나-아워홈, 산모 푸드케어 사업 위해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아이앤나-아워홈, 산모 푸드케어 사업 위해 업무협약 체결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1.11.1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산 산모들을 위한 데이터분석 및 가공을 통해 맞춤 식단 관리와 연계 상품개발 
산후조리원의 급식 서비스 운영 환경 개선과 안전한 먹거리 공급 위해 협력 
아이앤나와 아워홈의 협약 사진
아이앤나와 아워홈의 협약 사진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임신·육아 전문업체 아이앤나는 산모 푸드케어 사업 분야에 있어 교류와 협력을 위해 종합식품기업 아워홈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출산 산모들을 위한 데이터분석 및 가공을 통해 맞춤 식단 관리와 연계 상품을 개발하고, 산후조리원의 급식 서비스 운영 환경 개선과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양사가 운영하는 플랫폼과 채널을 활용한 서비스의 연계와 마케팅을 강화하고, 산모를 위한 다양한 맞춤 서비스를 개발해 나가기로 했다.

아이앤나는 전국 산후조리원에 신생아 라이브 영상 교감서비스인 ‘베베캠’ 서비스를 제공하여 ‘아이보리’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산모및 가족들이 언제 어디서나 신생아실의 아기영상을 볼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 산후조리원 시장점유율 50%로 독보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는 명실상부한 시장 1위 기업이다.

아워홈은 지난 40년 가까이 국내 푸드서비스 사업을 선도하며, 국내외 경영 환경 변화 속에서 매년 새로운 사업영역 개척과 함께 성장을 지속해 왔다. 2010년 국내 단체급식업계 최초로 중국 시장에 진출한 이래 현재 베트남과 미주, 유럽까지 우리나라의 선진 푸드시스템을 적극 알리고 있다. 식음료 사업리더로서 고객과 시장의 요구에 발맞춰 기존 사업을 고도화 하며, 해외시장 확대에도 박차를 가해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의 위상을 굳건히 하고 있다.

아이앤나 공동창업자인 박용주 사업총괄 부사장은 “아이앤나는 산후조리원을 통해 성장기반을 확보하였고, 코로나 팬데믹속에서도 산모 및 가족들 덕분에 회사가 성장할 수 있었다.”며 “이번 아워홈과의 제휴를 통해 산후조리원에 경쟁력 있는 가격의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함으로써 산모들의 건강과 산후조리원의 운영 환경 개선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이보리는 분유, 기저귀, 물티슈, 영·유아 세제 등 주요 신생아용품의 소비자의 매출 성장세와 더불어 영·유아용품 1일 1체험이라는 슬로건으로 필립스아벤트’, ‘에르고베이비’, ‘로하스베베’, 유진로봇의 ‘아이클레보’, 생활가전브랜드 ‘오엘라’ 이유식 브랜드 ‘케어비’ 아모레퍼시픽 ‘라보에이치’ 영유아스킨케어 브랜드 ‘벨레다’ 등 다양한 영·유아 브랜드사와 제휴하며 마케팅플랫폼으로 그 확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국내최초 육아 전문 라이브 커머스 ‘아라쇼’를 런칭하여 평균 구매 전환율이 20%대에 육박하는 등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언택트 시대에 맞춰 다양한 분야의 육아 전문가와 실시간 영상으로 소통할 수 있는 차별화된 육아 전문 라이브 방송도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