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폐업 결정 소상공인에 "폐업정리부터 재기까지 지원해드립니다!"
상태바
서울시, 폐업 결정 소상공인에 "폐업정리부터 재기까지 지원해드립니다!"
  • 김민서 기자
  • 승인 2021.11.17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포 원상복구 공사비, 부동산 중개수수료 등 지원
재창업, 재취업 등 재기 도울 수 있는 방안 마련
서울시가 폐업을 결정한 소상공인에게 폐업정리부터 재기지원까지 제공을 결정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서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직격탄을 맞아 폐업을 결정한 서울시 소상공인들에게 사업정리비용부터 폐업지원 컨설팅, 재창업‧취업지원 등 재기지원까지 제공한다. 

서울시는 당초 올 한해 폐업(예정)업체 800개를 대상으로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불황지속으로 소상공인 줄폐업이 이어지고 있어 예산 6억원을 추가 투입해 지원업체를 총 1100개 업체로 확대를 결정했다고 11월 16일 밝혔다. 

시는 올해 총 16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기폐업 및 폐업 예정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중이다. 전체 826개소에 사업정리비용 등 10월 말 기준 총 15억 850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먼저 사업 정리시 필요한 ▲점포 원상복구 공사비 ▲부동산 중개수수료 ▲사업장 양도 공지(홍보)비용, 최대 3개월까지 밀린 임대료 납부(최대 3개월)에 사용할 수 있는 사업정리 비용을 업체당 최대 200만원까지 지원 제공한다. 

또 폐업신고 과정에서 누락되는 사항이 없도록 사업 정리 시 필요한 절차와 방법 등을 상담해줄 계획이다. 시설과 집기 처분 방법 등도 안내해주며 채무관리, 개인신용관리 컨설팅까지 지원한다. 

폐업 후 재창업을 계획하고 있는 소상공인에게는 폐업 원인 분석과 신규 아이템 발굴, 비즈니스모델 점검까지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창업이 아닌 취업을 원하는 소상공인들은 시‧구에서 운영하는 일자리센터를 통해 상담과 교육 등 구직활동도 지원할 방침이다. 

사업정리 및 재기지원을 받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서울시자영업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12월 31일까지며 지원은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신용보증재단 고객센터에서 확인 가능하다. 

신청자격은 사업자등록증상 사업장 소재지가 서울이며, 신청일 현재 6개월 이상 영업한 올해 폐업 또는 폐업 예정인 소상공인이면 된다. 단, 도박·투기·사치 등 재보증제한업종 및 자가건물 사업자 등은 지원에서 제외된다.

오세훈 시장은 지난 11월 8일 서대문구 홍제골목상점가과 인왕시장 일대를 방문해 소상공인들과 대화를 나누고 “단계적 일상회복에 돌입했지만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의 고통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지역에 피가 돌 듯 돈이 돌게 하려면 집중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서민경기가 체감할 만한 수준까지 회복하지 못했다”며 “폐업 위기에 내몰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다소나마 덜고, 안정적으로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