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메타버스, 10년 후 미래를 먼저 보다’ 세미나 개최
상태바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메타버스, 10년 후 미래를 먼저 보다’ 세미나 개최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2.03.18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삼정호텔에서 『제3회 SW 런앤그로우 포럼』 개최
KOSA 홈페이지의 세미나 안내 이미지
KOSA 홈페이지의 세미나 안내 이미지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이하 ‘KOSA’)가 회원 간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오는 29일 삼정호텔에서 『제3회 SW 런앤그로우 포럼』(이하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의 연사는 국내 메타버스(Metaverse) 권위자인 김상균 경희대학교 교수가 나선다. 김 교수는 ‘메타버스, 10년 후 미래를 먼저 보다’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메타버스는 가공,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을 초월한 새로운 가상 세상을 뜻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와 가상공간 소통이 늘어남에 따라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혁신 기술이다.

ICT업계 최대 화두인 메타버스가 앞으로 비즈니스를 어떻게 변화시킬지 살펴보고, 그 과정에서 우리가 무엇을 준비하고, 어떤 점을 놓치지 말아야 할지에 대한 인사이트를 전달할 예정이다.

KOSA는 금년 1월부터 KOSA 회원사의 비즈니스 영역 확대 및 회원 상호 간 커뮤니케이션 활성화와 협력을 통한 동반성장 도모를 목적으로 매달 마지막 주 화요일 본 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또한, 포럼을 통해 IT·경제·경영·인문 등 각 분야 최고 권위자들을 연사로 초청해 인사이트를 제시한다.

지난 1월 개최된 『제1회 SW 런앤그로우 포럼』에서는 서울대학교 소비트렌드분석센터 김난도 교수가 연사를 통해 2022년도 10대 키워드 및 트렌드를 제시한 바 있다. 지난 2월에는 성균관대학교 최재붕 교수가 『제2회 SW 런앤그로우 포럼』의 연사로 나서 ‘2022 디지털 신대륙에 상륙하라, 디지털 대전환 바꿔야 할 3가지’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정우철 KOSA 회원지원실장은 “지난달 디지털 대전환에 이어 메타버스까지 연사들의 강연을 통해 새롭게 도래한 뉴노멀 시대를 이해하고 대비하는 유의미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금번 포럼 참가신청은 23일(화)까지 협회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