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뉴스] 창업진흥원, 무역보험공사와 손잡고 미래 수출기업 육성 나선다
상태바
[창업뉴스] 창업진흥원, 무역보험공사와 손잡고 미래 수출기업 육성 나선다
  • 김윤철 기자
  • 승인 2022.04.04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컨설팅, 유동성 공급, 수출 안전망 보험을 통합 지원
창업진흥원과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윤철 기자] 창업진흥원과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는 3월 30일(수) K-SURE 본사에서 “해외 진출 창업기업의 일자리 창출 및 ESG 대응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은 창업기업들의 원활한 해외 진출을 유도하고,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기업들의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협약을 통해 창진원과 K-SURE는 창업기업에게 해외 진출에 필요한 교육·컨설팅, 유동성 공급, 수출 안전망 보험을 통합 지원하는 특별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국내 창업기업이 해외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뜻을 모으기로 했다.

수출 안전망 보험은 국내기업이 물품을 수출한 후 수입자로부터 수출대금을 결제받지 못하여 입게 되는 손실을 최대 2만달러 이내에서 보상하는 제도다.

창진원은 지원 대상 기업에 K-SURE가 제공하는 프로그램 이용을 위한 보험료 등 각종 비용을 지원하여 기업의 자금 부담을 줄일 계획이며, K-SURE는 창진원 추천기업에게 ▲무역 실무 교육과 ESG·금융·수출입·법무·회계 컨설팅, ▲수출 이행을 위한 자금 지원, ▲수출대금 미회수 위험 관리를 위한 수출안전망보험을 제공한다.

창진원은 K-SURE의 수출안전망보험을 통해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창업기업에게 1년간 수출거래에 대해 대금 미회수 위험 담보(연간 2만달러 이내) 혜택을 제공하며, 기업이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는 0.1% 수준이다.

창진원과 K-SURE가 벤처·스타트업 기업 육성을 위해 뜻을 모은 이번 협약으로 창업기업이 ESG에 대한 대응력과 수출 역량을 제고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창업 초기 자금 여력이 부족하고 ESG 국제 규범에 대한 인식이 상대적으로 미흡한 초기창업기업에게 교육․컨설팅과 자금 지원을 바탕으로 ESG 대응력을 키우고 장기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데 그 의미가 있다.

창진원 김용문 원장은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창업기업이 안정적으로 현지 창업생태계에 안착 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정책들을 계속 발굴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