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격증뉴스] 청년 창업에 도움에 되는 국가기술자격증은?...제과ㆍ제빵, 미용, 조리 등 소상공업 분야
상태바
[자격증뉴스] 청년 창업에 도움에 되는 국가기술자격증은?...제과ㆍ제빵, 미용, 조리 등 소상공업 분야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2.05.02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 세대 ‘창업’ 목적 국가기술자격 응시자 전년 대비 32% 증가 
제과ㆍ제빵, 미용, 전기, 건축, 자동차 정비, 화훼장식 분야 두드러져
산업인력공단, 청년 창업에 도움되는 국가기술자격 선정 발표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최근 2030 세대 일자리와 관련해 청년 창업에 도움이 되는 국가기술자격을 선정해 1일 발표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청년 창업에 도움에 되는 국가기술자격증은 무엇일까?

대졸 수준의 기사 등급에서는 전기, 컬러리스트, 건축 분야의 자격이 상위를 차지했고, 전문대졸 수준의 산업기사 등급에서는 자동차 정비, 식물보호 분야 자격이, 응시자격의 제한이 없는 기능사 등급에서는 제과ㆍ제빵, 미용, 조리 등 소상공업 분야의 자격을 창업 목적으로 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최근 2030 세대 일자리와 관련해 청년 창업에 도움이 되는 국가기술자격을 선정해 1일 발표했다.

공단은 2021년도 국가기술자격을 취득하기 위해 원서를 제출한 2030세대 수험자 총 1,317,504명을 대상으로 응시 목적을 전수 조사했다.

그 결과에 따르면 ‘창업’을 목적으로 국가기술자격에 응시한다고 응답한 수험자는 43,307명으로 ‘20년도 32,882명 대비 31.7%로 대폭 증가했다.

특히 제과ㆍ제빵 분야 응시자가 전년 대비 60% 이상 증가해, 최근 젊은 층의 카페, 디저트 가게 창업에 관한 관심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창업을 목적으로 자격시험에 응시한 수험생의 60.5%는 학원(직업훈련기관)을 통해 준비한다고 응답했으며, 32.3%가 독학을 통해 준비한다고 응답했다.

자격시험 준비기간의 경우 수험생의 74%가 3개월 미만이라고 응답했으며, 3~6개월이 19.42%, 6~12개월이 3.9%로 그 뒤를 이었다.
 
공단 어수봉 이사장은 “자신만의 독창적인 사업을 준비하는 청년세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창업과 관련된 신규 종목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라며, “앞으로도 국가기술자격이 청년 일자리 활성화에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공단은 국가기술자격법에 규정된 491개 종목(‘22.2월 기준) 국가기술자격의 출제 시행 관리를 책임지고 있으며, 국가기술자격의 특성과 사회적 현안 동향을 분석해 국가기술자격 종목별 정보를 제공하고, 품질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