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 피해업종지원 뉴딜일자리+취업취약계층 안심일자리 6,600명 모집
상태바
서울시, 코로나 피해업종지원 뉴딜일자리+취업취약계층 안심일자리 6,600명 모집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2.05.03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형 뉴딜일자리-총 62개 분야에서 568명 선발, 최대 23개월간 월급 최대 236만원
서울시민 안심일자리-서울시-자치구에서 총 6,032명,월 평균 159만원(1일6시간 근무)
일자리 제공으로 사회안전망 강화하고, 민생경제 활력 더해…재기발판 마련 지원
‘서울형 뉴딜일자리’는 도심제조, 관광, 청년인턴 사업 등 총 62개 분야에서 568명을 선발한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서울시가 민생경제의 회복과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사회안전망 분야에서 활동할 ‘일자리’ 총 6,600여개를 만들고  여기에서 일 할 사람들을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각각의 일자리는 코로나19로 인한 실업자, 휴업, 폐업 소상공인에게는 재기의 발판이 되고, 구직 중인 청년에게는 일경험을 쌓을 수 있는 인턴십 기회가 된다. 

6,600명의 일자리는 총 2개 사업으로 운영한다. 
첫번째는 코로나19 피해업종 지원을 위한 ‘서울형 뉴딜일자리’는 도심제조, 관광, 청년인턴 사업 등 총 62개 분야에서 568명을 선발한다. 

두번째는 코로나19로 인한 실업자와 휴·폐업 소상공인 등 취업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서울시민 안심일자리’는 서울시와 25개 자치구에서 총 6,032명(서울시 1,116명, 자치구 4,916명)을 선발해 운영한다. 

■서울형 뉴딜일자리 - 소상공인, 도심제조업, 1인가구 등 총 62개 분야에서 568명 운영

먼저, 서울형 뉴딜일자리는 소상공인, 도심제조업, 문화․예술․관광, 1인가구, 돌봄․가족 등 사회적 보호와 활성화가 시급한 총 62개 분야에서 568명의 일자리를 모집한다. 골목상권을 살릴 로컬브랜드 상권 매니저, 디지털 패션융합형 인재, 1인 가구를 위한 복지사 등으로 활동하게 된다. 

현재, 2,952명이 서울형 뉴딜일자리 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서울시․자치구․투자출연기관에서 2,271명, 청년층의 민간 정규일자리 연계를 위해 23개 민간 협회(단체)와 협약해 발굴한 민간기업 맞춤형 뉴딜일자리 사업 참여자 681명이 활동 중이다. 

서울시 자치구 뉴딜일자리
서울시 자치구 뉴딜일자리

이번 코로나19 피해업종 지원형 뉴딜일자리 사업 참여대상은 청년층이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 등으로 고용시장 악화가 장기화된 만큼, 청년실업 해소와 피해업종의 내실있는 지원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도록 청년층을 사업 현장에 투입한다. 

참여자는 단순 업무보조 수준이 아닌 취업 연계가 가능한 현장에서 근무하며, 최대 23개월간 서울형 생활임금(시급 10,770원)과 공휴일 유급휴가를 보장받을 수 있다. 

‘서울형 뉴딜일자리’는 사업기간동안 참여자에게 의미 있는 일 경험과 기술·직무교육 등 취업역량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사업 참여 후 민간기업 취업으로의 디딤돌 역할을 하는 서울시 대표 공공일자리 사업이다.  

서울형 뉴딜일자리 사업 지원대상 청년은 만 18세 이상 만 39세 이하 실업상태인 서울거주 청년이다. 

서울시는 궁극적으로 서울형 뉴딜일자리 사업 근무 경험을 취․창업으로 연계할 수 있도록 2개 전문기관에서 분야별 전문직무, 취창업 교육을 받게 되며, 뉴딜일자리 활동기간 이후에도 구인-구직 매칭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각종 자격증 취득에 필요한 비용도 연간 15만원까지 지원한다. 

서울형 뉴딜일자리 사업’의 근무 시작과 동시에 ▲ 전문상담사를 통한 역량진단 ▲ 분야별 전문직무 및 취창업 교육, ▲ 기업 현장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 서울형 뉴딜일자리 사업기간 종료 후 3개월까지 구인-구직 매칭기회 확대 등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지원한다. 

참여자들이 스스로 취업 역량을 개발하고자 하는 스터디 활동, 취・창업 동아리, 구직 활동(서류제출, 면접 등)을 근무시간으로 인정하는 등 자기주도적 활동을 지원한다. 또한, 연간 15만원까지 자격증 취득(연 3회, 회당 5만원)비용도 지원한다. 

‘서울형 뉴딜일자리 사업’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5월 2일(월)부터 서울일자리포털(http://job.seoul.go.kr)과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사업별 자격요건, 업무 내용, 근로조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신청은 사업에 따라 온라인, 방문, 우편, 이메일 등으로 신청할 수 있다. 

■서울시민 안심일자리–폐업재기,생활방역 등 5개 분야 6,032명 참여, 사회안전망 강화

서울시 안심일자리 모집개요

코로나19로 인한 실업자와 휴·폐업 소상공인 등 취업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서울시민 안심일자리’ 사업도 서울시와 자치구에서 총 6,032명 규모 (서울시 1,116명, 자치구 4,916명)로 진행된다. 

서울시민 안심일자리 중 서울시가 직접 선발해 운영하는 분야는 크게 5가지로, ▴폐업재기 디딤돌 81개 사업(262명) ▴ 생활방역·안전 60개 사업(255명) ▴ 디지털 전환 7개 사업(109명) ▴ 그린환경 45개 사업 (357명) ▴공공서비스 64개 사업(133명) 등 총 257개 사업에 1,116명이 참여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코로나19로 폐업한 소상공인의 재기 지원을 목적으로 행정업무, 손실보상 현장접수 등을 담당하는 ‘한계 소상공인 재기지원’. 스마트폰 앱으로 길찾기, 키오스크 이용 등 어르신들의 일상 속 디지털 기기 사용 고충을 해결하는 ‘찾아가는 디지털 안내사’, 1회용 컵 사용금지 현장 모니터링 등 자원순환 문화 정착을 안착시키는 ‘제로웨이스트 서울 프로젝트’ 등이 있다. 

주요 시정 사업의 보조 일자리를 신규로 발굴하고,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필수 인력을 보강하는 방식으로 공공일자리 사업의 생산성을 강화한다. 취업 취업계층을 지원하면서도 단순 생계지원형의 복지성 일자리나 타 지자체 공공근로 사업과의 차별성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서울시민 안심일자리’ 사업 참여자는 사업개시일 현재 만 18세 이상이고 실업자, 코로나19로 인한 휴·폐업자, 또는 정기소득이 없는 일용근로자로서 구직등록을 한 사람, 행정기관 등에서 인정한 노숙인 등에 한해 신청 가능하다. 

신청자 본인 및 그 배우자, 가족의 합산 재산이(주택, 토지, 건축물 등) 4억원 이하이면서, 소득이 있더라도 기준중위 소득 70% 이하(1인 가구는 120% 이하)인 경우 신청 가능하다.

임금은 1일 6시간 근무 기준 일 55,000원(고용노동부 고시 ’22년 최저임금 9,160원 적용), 월 평균 약 159만원 수준이다. 

‘서울시민 안심일자리’ 접수는 5월 2일(월)부터 5월 20일(금)까지 14일간 진행되며, 5월 2일(월)부터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공고문을 확인한 후 주소지 관할 동주민센터에서 원하는 분야에 신청하면 된다. 

최종 선발자는 각 사업 담당부서에서 6월 24일(금)에 개별 통보한다. 사업참여 기간은 7월 1일(금)부터 12월 20일(화)까지 5개월 20일이다.  

고용장려금·무급휴직자 지원사업 보조인력(101명) 모집·선발은 5월 초에 시·자치구 별도 공고한다. (참여기간 5월~10월 예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