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 도입시 프로그램ㆍ장비 등 인프라 구축비용 최대 2천만원 지원
상태바
재택근무 도입시 프로그램ㆍ장비 등 인프라 구축비용 최대 2천만원 지원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2.05.06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한 기업의 재택근무 활성화 지원
12주간 사업장 맞춤형 컨설팅을 무료로 지원
인사ㆍ노무 관리비용도 1년간 최대 360만원까지 지속적 지원
몇몇 해결해야 할 문제의 돌출에도 불구하고 재택근무 도입은 피할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인 것만은 분명하다.
정부가 재택근무 관련 지원제도를 긴밀하게 연계하여 기업의 재택근무 도입을 유도하기로 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고용노동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있어 재택근무 활성화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우선 재택근무 도입확산을 위해 12주간 사업장 맞춤형 컨설팅을 무료로 지원하고, 재택근무 관련 지원제도를 긴밀하게 연계하여 기업의 재택근무 도입을 유도하기로 했다.

맞춤형 컨설팅은 재택근무가 일상적 근로형태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적합 직무 진단, 인사노무관리 체계 구축, IT 인프라 구축 활용방안, 정부 지원사업 참여 등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이와 함께 재택근무 도입시 고용부의 유연근무제 간접노무비, 인프라 지원사업, 일터혁신 컨설팅, 근무혁신 인센티브제 등과 중기부의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등 혜택도 연계하기로 했다.

더불어 기업에서 재택근무 활용 시 현장의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기업ㆍ근로자 대상 재택근무 1:1 직접 상담도 강화하기로 했다.

재택근무 지원사업 개요

또한 재택근무 도입비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하여 재택근무에 필요한 프로그램/장비 등 구입시 인프라 구축비용(최대 2천만원)을 지원하고, 재택근무에 따라 추가적으로 발생하는 사업주의 인사ㆍ노무 관리비용도 근로자의 재택(원격)근무 활용 횟수에 따라 1년간 최대 360만원까지 지속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재택근무 현장홍보 강화를 위해 재택근무 관련 각종 지원제도의 내용을 사업장 대응지침에 반영,안내하고 각종 단체 및 일생활균형지역추진단을 통해 재택근무 집중 캠페인도 전개하기로 했다.

또 중앙부처 및 자치단체에는 재택근무의 필요성 및 효과성 등을 적극 안내토록 당부하였으며 재택근무 활성화를 위해 연계 가능한 사업이 있거나 공동 캠페인이 가능한 경우에는 협력방안을 검토키로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