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3곳 중 1곳 "코로나 엔데믹 전환돼도 재택근무 유지"
상태바
기업 3곳 중 1곳 "코로나 엔데믹 전환돼도 재택근무 유지"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2.05.0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10곳 중 4곳( 46.8%), "전사 사무실 출근으로 전환"
기업 2곳 중 1곳, 재택근무 했더니 직원 채용 쉬워져!
기업 2곳 중 1곳이 ‘재택근무 시행 후, 인재 채용 및 퇴사 예방에 효과가 있다(50.9%)’고 답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코로나 팬데믹에서 엔데믹으로 전환된 상황에서도 기업들은 재택근무를 계속 유지할까? 기업 3곳 중 1곳 정도(34.9%)는 "현재처럼 재택근무를 계속해서 유지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최근 재택근무 시행 경험이 있는 기업 395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 엔데믹 전환에 따른 재택근무 유지 계획>을 주제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6일 발표했다.

먼저, 설문에 참여한 기업들에게 시행 중인 재택근무 방식을 물었다.

그 결과, ‘팀과 부서간 적정 인원을 배분해 출근과 재택을 병행한다’고 답한 곳이 전체 응답 기업의 62.8%로 가장 많았다.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전사 재택근무를 시행한다’고 답한 곳은 27.1%였다. 그 외 기업들은 ‘임신, 자녀 돌봄 등을 이유로 요청한 직원에 한해 소수 인력만 재택근무를 시행한다(7.1%)’고 답했다. 

엔테믹 상황에서 앞으로의 재택근무 계획에 대한 질문에 기업 10곳 중 4곳에 해당하는 46.8%가 '전사 사무실 출근으로 전환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현재처럼 재택근무를 계속해서 유지하겠다’고 답한 기업은 34.9%였고, ‘아직 정해진바 없다’고 답한 곳은 18.2%로 조사됐다. 

코로나 엔데믹 상황에서도 재택근무를 지속 시행하겠다고 답한 기업들에게 그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임직원이 선호하는 근무형태이기 때문에 지속하겠다고 답한 곳이 40.6%로 가장 많았다. 재택근무를 직원 복지의 한 개념으로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재택근무 시행이 우수 인재 확보에 도움이 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2곳 중 1곳이 ‘재택근무 시행 후, 인재 채용 및 퇴사 예방에 효과가 있다(50.9%)’고 답했다.

반면, ‘효과가 없다’고 밝힌 곳은 11.4%에 그쳤다.

나머지 기업(37.7%)들은 ‘재택근무가 우수 인재 확보에 효과가 있는지 아직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