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산학 협력’ 인공지능(AI)융합혁신대학원 사업에 5개 대학 선정
상태바
과기정통부, ‘산학 협력’ 인공지능(AI)융합혁신대학원 사업에 5개 대학 선정
  • 김윤철 기자
  • 승인 2022.05.13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이화여대·인하대·충남대·한양대 에리카 5개 대학 선정
2026년까지 석·박사급 AI융합인재 1,260명 양성
MI 로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MI 로고

[리크루트타임스 김윤철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공지능 융합을 통한 산업계 현안 해결을 위해 신설된 인공지능융합혁신대학원 사업에 5개 대학이 금년에 신규 선정되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올해 총 18개 대학이 신청(경쟁률 3.6 : 1)하였으며, 평가 결과 경희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인하대학교, 충남대학교, 한양대 에리카가 최종 선정되었다.

인공지능융합혁신대학원은 기업이 직접 교육과정 설계 및 강의, 공동연구 등에 참여하고, 대학은 기업과 협력하여 산·학 공동 인공지능융합프로젝트를 통해 기업이 당면한 현안 해결을 지원하는 형태로 추진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으로 지역 및 산업 수요에 특화된 인공지능 고급 인재를 양성하고, 채용과 연계되는 가치사슬을 형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5개 대학은 매년 인공지능융합 관련 석·박사 40명 이상의 정원 확보, 인공지능융합 관련 특화 연구 및 교육과정 개설, 인공지능융합프로젝트 발굴 등에 관한 차별화된 운영계획을 제시했다.

경희대학교는 4대 인공지능융합분야(지능반도체, 통합의학, 스마트제조, 자율자동차 및 로봇)를 선정하여 7개 학과와 협동과정을 운영하며, 인공지능클리닉 센터 및 지자체(경기도, 용인시, 수원시)와 구축한 삼각 인공지능벨트를 기반으로 인공지능융합연구 결과를 지역 기업에 확산하는 등 기업과 학교 양방형 교육 혁신을 추진한다.

이화여자대학교는 2대 분야(인공지능-의료·바이오, 인공지능융합 기반 기술)를 중심으로 인공지능특화 연구 및 교육 시스템을 운영하는 한편, 우수학생 대상 실리콘 벨리 기업 인턴십 파견 및 스타트업 지원을 통해 해외 석학·산업계 인사와의 교류를 강화함으로써 글로벌 인공지능 인재로 양성해 나갈 예정이다.

인하대학교는 인천 지역의 강점인 제조·물류·포털(공항·항만)·의료 산업에 인공지능기술을 접목하기 위해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참여기업과 ‘1사 1인턴십’ 및 취업연계, 산업체 재직자 전담 학위과정 운영 등을 통해 지역 내 선순환 인공지능융합인재 양성과 기술 확산의 허브 역할을 수행한다.

충남대학교는 대전·세종·충남 권역의 기술 및 인력, 산업 수요를 기반으로 3개 분야(인공지능메디바이오, 인공지능농생명바이오, 인공지능스마트라이프)의  연구 체계를 조직하고, 권역 대학과의 공동 학위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충남 전역의 인공지능융합 교육·연구 확산을 위한 협력기지로 역할을 강화해 나간다.

한양대 에리카는 인공지능융합학과 및 바이오인공지능융합 전공, IC(Industry Coupled) 인공지능융합 전공(신설)을 동시 운영하는 등 전 캠퍼스적인 인공지능융합인재 양성 참여, 캠퍼스 내에 카카오 데이터 센터 건립 등 인공지능산업 생태계 조성, 지역 인공지능융합 관련 기관과 연구개발 공동수행 등으로 개방형 인공지능 융합연구 거점으로 자리매김한다.

과기정통부 허원석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디지털 대전환 및 글로벌 기술패권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인공지능기술 및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산업계 수요 기반의 인공지능 연구개발을 통한 인재양성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강조하며, “산·학·연·관이 협력하여 실전형 인공지능융합인재를 양성하고, 성과 공유ㆍ확산을 통해 차세대 발전방향을 모색함으로써 대한민국의 디지털 대전환 및 산업 혁신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