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취업 위해 116개 대학 모여...'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세미나' 개최
상태바
청년 취업 위해 116개 대학 모여...'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세미나' 개최
  • 이윤희 기자
  • 승인 2022.06.1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17일까지 사흘간 세미나 통해 청년취업 지원 방안 모색
운영 현황 및 제공 우수 사례 공유 통해 서비스 역량 제고
전국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위치
전국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위치

[리크루트타임스 이윤희 기자]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 전국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협의회는 2022년 6월 15일부터 6월 17일까지 '2022년 전국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세미나'를 열고 전국의 청년 취업 지원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모색한다.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는 청년들의 진로탐색과 취업역량 강화를 위해 청년 접근성이 높은 대학 캠퍼스 내에 센터를 설치하고 대학 내 흩어져있는 지원체계를 일원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통해 종합적인 진로 및 취업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함이 사업의 목적이다. 

선정된 대학들은 전문 자격을 갖춘 상담사를 배치해 취업과 경력 설계에 관한 상담을 제공하고 기업정보 제공과 일자리 매칭 서비스를 제공해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청년의 취업을 돕기 위한 지원체계 수립과 운영에도 힘쓸 방침이다. 

2015년 첫 시행된 해당 사업은 현재 전국 116개 대학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130만 여명의 청년에게 취업 상담을 제공하고 6만여명의 청년에게 재학 중 일경험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번 세미나는 운영 현황 및 서비스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현장 의견 수렴 및 향후 개선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이를 위해 전국 116개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의 취업상담사 등 300여 명이 참여하였다.

행사를 통해 고용노동부는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의 상담사들이 청년들에게 적절한 청년고용정책을 안내하여 정책 간 연계를 강화할 수 있도록 새 정부 국정과제 및 주요 청년고용정책의 추진 방향을 설명하고, 사업 운영에 대한 현장의 의견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상반기 현장 모니터링 결과 선정된 각 대학의 거점형 특화프로그램과 졸업생·지역청년 대상 서비스 제공 우수사례를 공유하여 향후 양질의 프로그램과 운영 노하우가 전국 대학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했다.

권창준 고용노동부 청년고용정책관은 환영사를 통해 “2015년부터 시작한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는 청년고용정책을 청년들이 가장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대표적인 청년 취업지원 및 경력개발 체계로 자리매김하였다”고 평가하며 “앞으로도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에서 더욱 양질의 취업역량강화 프로그램과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여 청년들이 충분한 능력과 자신감을 가지고 보다 좋은 일자리에 취업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세미나에서는 새 정부 청년 취업지원 강화를 위한 국정과제 「청년도약보장 패키지」 추진방안에 대한 대학 현장의 의견 청취도 함께 진행되었으며, 고용노동부는 현장 관계자 및 청년 의견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정책에 반영하겠다는 계획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